갑작스러운 복통, 혈변…. 남몰래 앓는 ‘이 병’

 

염증성장질환 환자 10명 중 6명은 정상적인 학업이나 업무, 가사활동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실제 소득이 줄었다는 환자도 적지 않았다.

최근 대한장연구학회가 염증성장질환을 앓고 있는 전국의 10~65세 환자 447명을 조사한 결과, 전체의 63.1%는 ‘질환으로 인해 학업이나 업무 또는 가사에 지장을 받는다’고 답했다. ‘질환으로 인해 실질소득이 감소했다’는 응답자도 37.9%였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전체의 36%는 염증성장질환 때문에 최근 6개월 이내 결석이나 휴가를 낸 적이 있고, 28%는 조퇴를 경험했다. 또한 2명 중 1명은 6개월에 최소 3번 이상 결석이나 휴가(51.4%)를 냈거나 조퇴(50.9%)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경향은 사회활동이 왕성한 젊은 세대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연령대별로 보면 젊은 10~20대 환자가 결석.휴가(46.9%), 조퇴(41.1%)를 가장 많이 쓴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나 직장에서 결석이나 휴가, 조퇴를 사용한 가장 큰 이유로 염증성장질환 환자 10명 중 5~6명은 심한 증상을, 10명 중 3명 정도는 외래진료를 꼽았다.

환자의 절반 이상은 최근 1개월 이내에 참을 수 없는 설사(57%)와 경련.복통(56.7%)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러한 증상은 20대에서 가장 심했다.

차재명 장연구학회 섭외홍보위원장(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은 “염증성장질환은 설사, 혈변, 복통 등의 증상과 재발이 특징이라 많은 환자들이 수업이나 업무, 회의를 진행할 수 없을 만큼 갑작스러운 복통을 느끼는 경우가 많으며, 병원 진료를 위해 어쩔 수 없이 결석.휴가를 내거나, 조퇴를 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환자 3명 중 1명(33%)은 아파도 아프다는 사실을 주위에 밝히지 않았다. 응답자의 37.2%는 승진이나 학업에 불이익을 당할 것 같아서 질환을 숨긴다고 답해 몸과 마음이 괴로운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응답자의 77.3%는 질환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80.3%는 정서적 불안감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동수 장연구학회 회장(한양대학교 구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은 “환자들이 사회적 불이익에 대한 걱정으로 질환을 숨기지 않고 염증성장질환에 대한 주변의 이해와 배려로 사회 생활을 건강하게 영위하도록 우리 사회의 관심과 배려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