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3세까지 잘 먹어야 커서 공부 잘 한다

 

영양과 학업성적 간 연관성

공부 잘하는 아이를 만들고 싶다면, 세 살 이전에 아이 음식에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세 살 이하의 아이에게 영양이 풍부한 아침식사를 먹이면 나중에 또래의 아이보다 성적도 좋게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중남미파마나영양기구와 국제식량정책연구소(IFPRI), 미국의 에모리대학교, 펜실베이니아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1969~1977년 과테말라에서 아이들에게 아똘레를 섭취하게 한 뒤 2002~2004년에 다시 찾아가 그 아이들의 성적을 확인했다.

아똘레는 옥수수에 우유 설탕 등을 넣어 만든 죽으로 오트밀 등 영미권 국가에서 먹는 아침 음식보다 영양소가 풍부하다. 이에 따르면 어릴 적 아똘레를 먹은 학생들은 독해력과 비언어인지능력 테스트에서 일반 학생보다 높은 점수를 얻었다.

특히 아똘레를 먹은 여학생들은 다른 아이들에 비해 공부를 잘해서 학교 교육을 더 오래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영, 유아기 영양섭취와 장래의 학업 수행능력은 아주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특히 여아에게 영양 섭취에 따른 학업 능력 상승효과가 더 크다고 밝혔다.

IFPRI의 존 호디노트 수석연구원은 “젖먹이 때 영양이 성인기까지 학습능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의 존 말루치아 미들버리대 교수는 “특히 생후 세 살까지가 풍부한 영양 식단으로 평생의 역량, 특히 학업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는 최적의 시기”라고 말했다.

한편 음식과 성적에 관한 이전 연구로는 생선에 풍부한 오메가-3을 듬뿍 먹으면 읽기, 쓰기, 철자 등에서 좋은 성적을 낸다는 것이 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