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하루 1컵 마시면 치매 위험 31% 뚝↓

 

하루 한 컵 분량의 우유와 유제품을 섭취하면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ㆍ혈관성 치매 등 모든 유형의 치매 발생 위험이 31%나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일본 규슈대학 의학대학원 니노미야 토시하루 교수는 10일 ‘우유와 인지능력의 의미 있는 관계’를 주제로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국제 심포지엄(주최 한국건강식품소통학회ㆍ우유자조금관리위원)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일본인의 식사 패턴과 치매의 관계’에 대해 강연한 니노미야 교수는 일본 후쿠오카 인근의 히사야마의 65세 이상 주민 1081명을 1988년 12월부터 2005년 11월까지 17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이런 결론을 얻었다고 했다. 이 기간에 271명이 치매(알츠하이머병 144명, 혈관성 치매 88명 포함) 진단을 받았다.

연구팀은 1일 우유ㆍ유제품 섭취량에 따라 4개 그룹(44g 이하 섭취, 45-96g 이하 섭취, 97-197g 이하 섭취, 198g 이상 섭취)으로 나눴다. 하루에 우유ㆍ유제품을 97-197g 이하 섭취한 그룹에서 치매 발생 위험이 가장 낮았다. 이를 물 컵으로 환산하면 하루에 반 컵-한 컵 분량이다.

우유ㆍ유제품을 가장 적게 먹은 그룹(하루 44g 이하 섭취) 대비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 발생 위험은 97-197g 이하 섭취 그룹이 57%, 198g 이상 섭취 그룹이 63%, 45-96g 이하 섭취 그룹이 64% 수준이었다.

혈관성 치매 발생 위험은 하루 198g 이상과 97-197g 이하 섭취 그룹이 낮았고 하루 44g 이하와 45-96g 이하 섭취 그룹이 높았으나 통계적으론 그 차이가 확인되지 않았다.

니노미야 교수는 “일본 노인에겐 우유ㆍ유제품 섭취를 늘리는 것이 모든 종류의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며 “고혈압ㆍ당뇨병(식후 고혈당)ㆍ흡연ㆍ일부 유전 인자가 치매의 위험 요인이라면 우유ㆍ일본식 식사ㆍ운동은 예방 요인”이라고 했다. 이번 연구에서 규칙적인 운동은 알츠하이머병 발생 위험을 40% 낮춰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니노미야 교수는 이날 일본에서 원자폭탄 생존자 1774명을 조사한 연구에서도 우유가 혈관성 치매 예방에 효과적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소개했다. 혈관성 치매 위험은 매 5년(나이)마다 29%씩, 중년 이후 수축기(최대) 혈압이 10㎜Hg 증가할 때마다 33%씩 늘어나는 반면 중년 이후 거의 매일 우유를 섭취하면 65%나 감소한다는 것이 원폭 생존자 대상 연구(미국 노인병학회저널 2003년 51권)의 핵심 내용이다.

이날 심포지엄에선 우유ㆍ유제품의 섭취가 치매 예방에 이로운 이유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학 조르지나 크라이튼 박사는 “우유에 풍부한 칼슘ㆍ마그네슘ㆍ유청 단백질ㆍ불포화 지방ㆍ칼륨 등이 비만ㆍ고혈압ㆍ이상지혈증ㆍ2형(성인형) 당뇨병 등 각종 성인병의 예방을 돕는다”며 “이런 성인병은 뇌의 미세혈관에 악영향을 미치거나 대뇌 백색질을 변성시켜 주의ㆍ정보 처리 속도ㆍ기억력 등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만ㆍ고혈압ㆍ당뇨병 등이 치매, 특히 혈관성 치매의 발생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크라이튼 박사는 또 “(자신이) 미국과 호주에서 수행한 연구를 통해서도 우유 등을 많이 섭취하면 인지능력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우유ㆍ유제품에 풍부한 미네랄인 칼슘ㆍ마그네슘이 치매 발생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결과는 이미 나왔다. 우유에 든 비타민 B12가 혈중 호모시스테인(homocysteine) 농도를 낮춰주는 것도 치매 예방에 이롭다. 호모시스테인은 혈관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 중 하나. 필요 이상으로 많아지면 활성산소를 생성하고, 혈관을 확장시키는 산화질소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해 혈관이 수축된다. 혈중 비타민 B12 농도가 낮고 혈중 호모시스테인 농도가 높으면 치매,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논문도 있다. 우유에 풍부한 유청 단백질도 지방과 인슐린 저항성을 감소시켜 결과적으로 치매 예방에 긍정적인 효과를 줄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