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게게… 하반기 최고 인기 의약품이 이것?

 

올해 하반기 국내 제약업계에서 가장 인기를 끈 의약품은 발기부전치료제인 ‘시알리스'(성분명 타다라필)의 제네릭(복제약)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 분석평가 전문사이트인 팜스코어는 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5년 하반기 의약품 ATC코드 목록(신규/변경)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ATC(Anatomical Therapeutic Chemical)코드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개발한 치료제군별 국제적인 의약품 분류 코드로 총 5단계로 구성되어 있으며 많은 나라에서 공통적으로 사용된다.

분석결과, 올해 하반기 신규부여 ATC코드는 총 1664건으로, 성분 별로(ATC코드 5단계)는 올해 특허가 풀린 타다라필이 가장 많은 건수를 기록했다. 전체의 6.7%인 111건이 타다라필 성분의 코드였다.

이어 ▲과민성방광치료제 ‘솔리페나신'(베시케어) 59건(3.5%), ▲고혈압치료제 ‘로살탄+암로디핀'(아모잘탄/코자엑스큐) 46건(2.8%), ▲만성B형간염치료제 ‘엔테카비르'(바라크루드) 46건(2.8%), ▲관절염치료제 ‘세레콕시브'(쎄레브렉스) 43건(2.6%) 순이었다.

이들 성분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8.3%로, 올해 하반기 제약업계가 집중적으로 출시한 의약품 시장의 동향을 보여주는 것이다.

치료계열별(ATC코드 3단계)로는 기타 비뇨기과 약물이 176건으로 전체의 10.6%를 차지했다. 이어 NSAIDs(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및 류마티스치료제(5.2%), 위궤양 및 위-식도 역류질환치료제(4.7%), 고혈압복합제(4.6%), 항바이러스제(3.6%) 순으로 신규부여 코드 건수가 많았다.

가장 많은 건수를 기록한 기타 비뇨기과 약물 중 63.1%는 타다라필이었다. 이어 솔리페나신(33.5%), 기타(3.4%) 순으로 점유율이 높았다. 두번째로 많은 건수를 기록한 NSAIDs 및 류마티스치료제의 절반은 ‘세레브렉스’ 제네릭 품목으로 조사됐다.

팜스코어 임도이 대표이사는 “대형품목은 특허가 만료되면 제네릭(복제약)이 봇물처럼 쏟아지는 경향이 있다”며 “올해 9월과 10월 특허가 만료된 시알리스와 바라크루드가 대표적 사례”라고 말했다.

이들 품목은 각각 159개와 133개의 제네릭이 식약처의 허가를 받았으며 이 가운데 올해 하반기 심평원에서 ATC코드를 부여 받은 품목은 ‘시알리스’ 제네릭 111개, ‘바라크루드’ 제네릭 46개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