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뚱뚱하다 생각하면 후일 정말 살 찐다

청소년기에 정상 체중인데도 불구하고 스스로 뚱뚱하다고 생각하면 성인이 됐을 때 실제로 살이 찌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르웨이 과학기술대학교(NTNU) 연구팀은 남녀 1200명을 11년의 시차를 두고 실시한 기존의 조사결과를 분석했다. 이 조사에선 이들이 13~19세일 때 자신의 체중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었다. 이들의 실제 체중은 모두 정상이었다.

그리고 11년 뒤 이들의 체질량지수(BMI)와 허리둘레를 조사했다. 체질량지수가 25이상이면 과체중, 30 이상이면 비만으로 분류했다. 허리둘레의 경우 과체중과 비만을 여자는 80cm, 88cm, 남자는 94cm, 102cm를 각각 기준으로 삼았다.

분석 결과, 10대 때 스스로 뚱뚱하다고 생각했던 이들 가운데 여자는 59%, 남자는 63%가 11년 뒤 과체중이 돼 있었다. 이에 비해 자신의 체중에 만족했던 이들은 이 비율이 여자 31%, 남자 48%에 지나지 않았다.

허리둘레를 기준으로 분류할 때는 스스로 과체중이라고 생각했던 여자의 78%, 남자의 55%가 11년 뒤에 실제 그렇게 됐다. 자신의 체중에 만족했던 이들 가운데 이 비율은 여자 55%, 남자 29%에 불과했다.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날까. 기존 연구에 따르면 자신의 체형에 대해 걱정이 많거나 스트레스를 받은 이들이 살이 찌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구팀은 스스로 과체중이라고 생각하는 10대들은 아침을 거른다거나 자신이 지킬 수 없는 다이어트를 하기 때문에 살이 찌게 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특히 10대 여성이 이런 경향이 높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