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들이 왜? 충치환자 절반이 29세 이하

 

우리나라 충치(치아우식) 환자는 29세 이하 젊은 층이 전체의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 분석평가 전문사이트인 팜스코어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토대로 최근 5년간(2010년~2014년) 치아우식증 환자수를 분석한 결과다.

지난해 기준 전체 치아우식증 환자수는 544만6938명으로 전년(526만4785명) 대비 3.5% 증가했다. 연령별 환자수는 9세 이하가 115만3264명으로 전체의 21.1%를 차지했다. 이어 10대 76만6414명(14.0%), 20대 73만2241명(13.4%), 50대 70만332명(12.8%), 40대 67만2962명(12.3%) 순이었다. 이중 29세 이하 젊은 층이 절반에 가까운 48.4%에 달했다.

29세 이하 젊은 층의 연령별 점유율은 지난 2010년(51.2%)에 비해 감소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최근 5년간 연령별 환자 추이를 보면 비중이 가장 높은 9세 이하는 소폭 증가했으며, 10대~20대는 감소추세에 있다. 이밖에 50대~80대 이상은 꾸준히 늘어나는 양상이다.

성별 환자수는 남성 256만4951명, 여성은 288만1987명으로 그 비율은 각각 47.1%, 52.9%로 조사됐다.

치아우식증은 흔히 충치를 말하며, 가장 흔한 만성질환이지만 전신질환에 비해 소홀히 관리하는 사람이 많다. 주 증상은 치아 통증으로 우식증이 법랑질에 한정된 경우는 거의 통증을 느끼지 못하지만 법랑질과 상아질 경계 부위까지 진행된 경우에는 찬 것에 시리고, 단 맛에 예민해진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