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많은 남성, 전립샘암 “걱정 뚝”?

 

둘째부터 17%에서 5%로 낮아져

결혼한 남성의 전립샘암 발병 위험이 첫 애를 낳으면 높아졌다가 둘째, 셋째를 낳으면서 점차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암학회 연구팀은 1935~1988년 사이에 출생한 덴마크 남성 중 기혼자를 대상으로 자녀수와 전립샘암의 발병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기혼 남성이 첫째 아이를 얻었을 때 전립샘암 위험률은 17% 높아졌지만 둘째가 생기면서 위험률이 5% 낮아졌고 자녀수가 많아질수록 전립샘암 위험률은 점차 감소했다.

연구팀의 오티스 브라울레이 박사는 “전립샘암의 발생 빈도는 인종이나 종족 또는 가계의 유전적인 요인에 따라 차이가 있으며 환경적인 면도 크게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과거 이스라엘에서 진행했던 비슷한 연구에서는 자녀의 성을 결정하는 염색체 돌연변이가 남성의 전립샘암 발병에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