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 불면 왜 관절 통증이 더 심해질까

 

아침 저녁으로 찬바람이 불면 덜컥 겁부터 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관절염 환자들이다.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고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근육과 혈관이 수축하면서 관절 부위의 통증이 심해지기 때문이다. 관절염은 고령층에서 주로 나타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에는 비만이나 운동부족 등으로 젊은층 발병률도 높아지는 추세다.

관절염은 뼈와 뼈가 맞닿는 관절 부위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무릎이나 척추, 엉덩이 관절 등 신체 다양한 부위에서 나타난다. 특히 관절은 외부 환경과 기온에 민감하기에 일교차가 심한 가을과 겨울철에는 더욱 관절 건강에 신경써야 한다.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면 열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신체 내 근육과 혈관이 수축해 작은 충격으로도 염증이나 통증이 쉽게 생긴다. 구로예스병원의 박용수 원장은 “혈액 공급 또한 원활하게 되지 않아 기존에 관절염이나 척추 질환을 앓고 있던 환자들은 극심한 통증을 느끼게 되고 밤이나 새벽에 통증이 더욱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라고 했다.

따라서 혈액순환과 관절액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온이 낮은 시간대에 외출을 삼가고 옷을 잘 챙겨 입는 등 관절 부위 보온에 신경 쓰는 것이 좋다.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는 것이나 온찜질도 통증 감소에 도움이 된다.

평소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꾸준한 운동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날씨가 추워지면 자연히 활동량이 줄어들게 된다. 관절염 환자들은 통증 때문에 움직이는 것을 더욱 꺼리게 되는데 이때 아프다고 움직이지 않으면 근력이 약해져 관절을 잡아주지 못하므로 관절염이 더 악화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춥거나 아프다고 휴식만 취하기보다는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는 수영이나 실내 자전거 타기, 가벼운 스트레칭 등의 운동을 약 30분 정도 주 3회 실시하는 것이 좋다. 박 원장은 “적당한 운동은 관절 주변 근육을 강화 시키고 뼈와 골 조직을 건강하게 하기 때문에 관절염 환자들에게는 필수적”이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