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를 오래 기억하는 가장 좋은 방법

책의 글귀나, 시험에 나올 내용 등 뭔가를 오래 기억하길 원한다면 그 내용을 큰소리로 말하거나 친구들에게 이야기 하는 것이 좋겠다. 소리 내어 말하는 것이 조용히 속으로 말하는 것보다 해당 내용에 대한 기억을 오래 지속시키는데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캐나다 몬트리올 대학교 빅터 보쳐 교수팀이 44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정 내용을 기억하는데 있어서 어떤 방법이 효과적인지를 테스트 했다. 학생들은 스크린에 나오는 단어들을 읽고 이후에 기억을 해내야 했다. 단어를 읽을 때는 입은 움직이되 소리 없이 조용히 읽기, 스크린을 보면서 자신에게 이야기 하듯 크게 읽기와 누군가에게 큰소리로 말하듯 읽는 방법이 주어졌다.

이 실험 결과를 통해 연구진은 누군가에게 알려주듯 큰소리로 말하는 방법이 그 사실을 오래 기억하는데 가장 효과적이라는 방법이며, 스스로에 말하듯 소리를 내는 것도 좋다고 밝혔다.

이는 기억하고자 하는 정보와 관련된 여러 양상들이 뇌에 추가되기 때문으로 분석할 수 있는데, 가령 입술을 움직이고, 소리 내고, 누군가에게 말을 하게 되면 뇌는 그 양상과 더불어 해당 내용을 정확히 저장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장기간 무언가를 기억하기 위해서는 자신에나 누구에게나 크게 말하는 것이 아무 소리 내지 않는 것보다 효과적이라는 결론이다.

빅터 보쳐 교수는 “소리를 내지 않아도 간단한 사실을 인지하는 것은 기억력과 관련한 뇌의 지각운동에 의한 것”이라면서 “하지만 이것이 소리를 내는 말하기의 기능과 연관된다면 그 사실에 대한 기억력은 더 좋아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구진은 아무 의미 없는 무작위 조합의 ‘무의미한 철자(nonsense syllables)’를 이용한 실험도 진행했는데, 이때에는 조용히 말하든지 소리 내어 말하든지 등의 차이가 장기간 기억 기능향상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이 새로운 ‘무의미한’ 단어들은 이전에 배웠던 단어들의 형태들과는 다르기 때문에 우리의 뇌에서 그것을 회상하기 위해서 헤매게 되기 때문에 기억을 하는 것도 어려워진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기존의 연구결과들을 보면 뭔가를 오래 기억하기 위한 방법들로 (내용을 기억하려 할 때)팔짱 끼기, 껌 씹기, 물 마시기, 웃긴 낙서로 기억하고자 하는 것을 나타내기 등이 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의식과 인지(Consciousness and Cognition)’ 최신호에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이 최근 보도했다.

정은지 기자 jej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