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불안할 땐 잔잔한 음악이 최고 명약

 

마사지와 효과 거의 비슷해

스트레스를 해소하거나 불안감을 떨치기 위해 마사지를 받는 사람이 있지만 집에서 잔잔한 음악을 틀어놓고 쉬는 것과 효과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시애틀 건강연구센터 연구팀은 불안감을 다스리기 위한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 68명을 △마사지, △온열요법, △음악 감상 등 치료법에 따라 세 그룹으로 나눴다. 12주일 동안 계속된 치료법은 다음과 같았다.

마사지 그룹은 부교감신경계 자극을 증진시키도록 고안된 마사지를 받았다. 온열요법 그룹은 팔과 다리를 따끈한 타월로 감싸 긴장된 근육을 이완시켰다. 음악 감상 그룹은 누워서 숨을 깊게 쉬면서 분위기 있는 음악을 듣게 했다.

세 그룹 모두 치료기간이 끝난 뒤 불안감 수준 테스트를 받았다. 그 결과, 세 그룹 모두 불안감이 이전보다 40% 정도 줄어들었다. 특히 음악을 들으면서 심호흡하는 것은 불안감과 우울 증상을 떨어뜨리고 갖가지 일을 걱정하는 성향을 바꿔주는 것으로 관찰되기도 했다.

연구팀은 “마사지가 온열요법이나 음악 감상보다 나을 것이 별로 없다”면서 “마음의 안정을 원한다면 다른 요법보다 돈이 적게 드는 음악 감상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