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병도 예방… 브로콜리, 살짝 쪄서 드세요

최근 일교차가 커지면서 심혈관 질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새벽과 한낮의 기온차가 10도를 넘으면 심장 건강에 해롭다. 일교차가 벌어지면 심혈관 기능을 조절하는 교감 및 부교감 신경의 균형이 깨지기 쉽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평소 브로콜리를 살짝 익혀먹으면 심장병 예방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코네티컷 의과대학 연구팀이 쥐 실험을 통해 브로콜리가 심장기능에 미치는 영향을 관찰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브로콜리를 섭취한 쥐는 그렇지 않은 쥐보다 심장 기능 회복이 빨랐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실험을 위해 30일 동안 브로콜리 추출물을 먹인 쥐와 그렇지 않은 쥐의 심장을 꺼내 산소 공급을 일시 중단했다가 다시 공급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브로콜리 추출물을 섭취한 쥐는 다른 쥐보다 심장 근육 세포 손상이 적었고 심장 기능 회복도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을 이끈 디팩 다스 박사는 “브로콜리에 많이 들어있는 셀레늄과 글루코시놀레이트가 심장병을 막아주는 단백질 티오리독신 생산에 관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열에 약한 셀레늄과 글루코시놀레이트는 끓는 물에서 잘 파괴되기 때문에 브로콜리를 살짝 데쳐 먹는 것이 심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브로콜리에 들어있는 몸에 좋은 성분이 제대로 작용하기 위해서는 효소의 일종인 미로시나아제의 도움이 필요하다. 미로시나아제가 파괴되면 이런 성분이 형성될 수 없다는 것이다.

연구팀이 브로콜리를 삶고, 찌고, 전자레인지에 돌려본 결과, 5분간 찜통에 넣고 찔 때 미로시나아제가 가장 잘 보존되는 결과를 보였다. 끓이거나 전자레인지에 데우면 1분 이내로 효소의 대부분이 파괴됐다. 이 내용은 농업과 식품 화학 저널(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에 발표됐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