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롱, 야유… 젊은 남성 왜 거친 농담이 많을까

 

간혹 젊은 남성이 눈에 띄는 행동을 한 다른 남성에 대해 지나친 농담을 하는 경우를 볼 수 있다. 분위기를 띄우는 유머에서 벗어나 조롱하는 듯한 농담을 일삼는 사람도 있다. 이런 행태를 가진 젊은 남성은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활발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노리치 대학병원 연구팀이 남녀 500명의 실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몇 명의 남성이 외발자전거 묘기를 보여주는 장면을 지켜보게 했다. 연구팀은 이 과정에서 남녀의 말투와 행동 등을 면밀히 살폈다.

그 결과 젊은 남성들은 외발자전거를 타는 남성에게 조롱 섞인 농담을 던지는 비율이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남성 실험 참가자들의 75%가 거친 내용이 담긴 농담을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여성 참가자들의 대부분은 격려나 칭찬하는 내용의 말을 했다. 남성 참가자들의 반응은 나이대에 따라 달랐다. 남성의 연령대가 높을수록 공격적 성향의 언행은 점차 줄어 여성들과 유사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젊은 남성들 가운데는 외발자전거를 타는 남성에게 모욕적인 농담을 던지거나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연구팀을 이끈 샘 슈스터 교수는 “농담에는 공격성이 숨겨져 있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 같은 공격성은 남성호르몬의 분비량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와 관련 영국 노섬브리아대 닉 리브 교수는 “외발 자전거타기 묘기를 보이는 남성은 여성들의 주목을 받기 마련”이라면서 “데이트 상대를 고르기 위해 경쟁하고 있는 젊은 남성들은 여성의 관심을 받는 특정 남성에게 더욱 공격적으로 반응할 수 있다”고 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게재됐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