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기간, 돌싱들 가장 마음 상한 일은…

 

배우자와 이혼하고 홀로 사는 이른바 ‘돌싱’들에게 지난 추석 명절이 마냥 즐거울 수는 없다. 실제 명절 기간에 기혼부부인 친척들을 만나며 남녀 모두 스스로에게 부정적 인식을 갖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업체인 온리유와 비에나래가 공동으로 지난 26-29일까지 재혼을 원하는 전국의 돌싱남녀 496명(남녀 각 24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한 결과, 추석 연휴를 보내면서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부부들을 볼 때 남성의 38.7%는 자격지심을, 여성의 40.3%는 결핍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남성은 자격지심에 이어 결핍감(29.8%), 별 차이를 못 느낌(20.6%), 앞서가는 느낌(8.1%), 우월감(2.8%) 등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결핍감 다음으로 별 차이 못 느낌(30.6%), 앞서가는 느낌(19%), 자격지심(7.7%), 우월감(2.4%) 등의 순으로 답했다.

부정적 생각은 돌싱남보다 돌싱녀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업체측은 “결혼생활을 할 때 명절에 대한 기억이 좋지 않은 여성들은 홀가분하게 지낼 수 있는 데 대해 다행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주변에서 이혼에 대해 평가할 때 속상해하는 것도 남녀차를 보였다. 돌싱남은 가장 역할을 못했을 것이라는 평에, 돌싱녀는 가치관이나 심성에 문제가 있을 것이라는 수군거림에 주로 모욕감을 느꼈다.

남성은 28.6%가 가장 역할을 제대로 못했을 것이라는 평을 들을 때 가장 속상하다고 답했고, 이어 남자구실을 제대로 못했을 것(25.4%), 몰상식한 점이 있었을 것(17.3%), 행실에 문제가 있었을 것(14.9%) 등의 순으로 답했다.

여성은 32.7%가 행실에 문제 있을 것이라며 주변에서 수군댈 때 기분이 가장 상한다고 답했다. 이어 성격상 문제가 있을 것(25%), 이기적이었을 것(20.2%), 주부역할을 제대로 못했을 것(13.3%) 등의 평가 때문에 마음 아팠다고 답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