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로닉, 유럽망막학회서 레이저 치료 소개

국산 의료용 레이저전문기업인 루트로닉이 개발한 황반 치료 스마트 레이저를 활용한 치료술이 유럽망막학회에서 새로운 치료술로 소개됐다.

루트로닉은 최근 프랑스 니스에서 열린 제15회 유럽망막학회에서 자사가 개발한 황반 치료 스마트 레이저인 ‘R:GEN’을 활용한 2건의 임상연구 결과가 발표됐다고 23일 밝혔다.

두 건의 임상연구는 아시아태평양망막학회 회장인 경희대병원 안과 곽형우 교수팀과 여의도 성모병원 안과 노영정 교수팀이 진행했다.

이번 학회에서 새로운 치료제 및 기술 세션에 소개된 곽 교수팀의 연구는 R:GEN으로 다른 망막층에 손상을 주지 않으면서 망막색소상피층(RPE)의 선택적 치료 가능성을 입증했다.

연구팀은 “R:GEN으로 RPE 부위를 치료한 후 3일차부터 주변부의 RPE 세포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며 “1주일 후에는 RPE가 단층 구조로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고 14일, 28일째에는 세포 간의 밀착력 등이 정상적인 RPE 구조로 회복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노 교수팀은 ‘만성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CSC) 환자에 대한 치료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R:GEN 치료를 받은 12명의 CSC 환자 중 9명은 치료 3개월 후 망막 내 장액이 완벽하게 사라졌다. 이 중 재치료를 받은 환자에서 시야 축소 등 망막 부위의 부작용도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노 교수는 “전향적 연구는 아니지만 현재까지의 치료 경험으로 볼 때 공식적인 치료법이 없는 CSC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루트로닉 관계자는 “향후 CSC의 글로벌 마케팅임상을 앞두고 노 교수팀이 진행한 연구임상이 중요한 지표가 될 것”이라고 했다.

루트로닉이 개발한 R:GEN은 망막층에서 RPE 세포만을 타깃으로 한 황반 치료 레이저다. 시력을 담당하는 시세포의 50% 이상이 밀집한 황반 부위는 그동안 레이저를 조사하기 쉽지 않았고, 관련 치료법도 병을 완화하거나 지연시키는 데 그쳤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