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밤 먹다 부러지면… 추석연휴 치아관리법

 

추석 연휴에 음식을 먹다 치아가 부러지면 황당하기도 하고, 난감하기도 하다. 귀성길 장거리 운전과 과음, 과식으로 피로가 쌓이면 치아에 염증과 통증이 생기기도 하고, 추석상에 오른 딱딱한 생밤이나 쫀득한 송편을 먹다가 치아가 손상될 수도 있다. 추석 명절에 갑자기 생길 수 있는 구강질환 대처방안과 치아관리 요령을 유디치과의 도움말로 알아보자.

생밤 먹다 치아가 부러지면 = 시간이 금이다. 최대한 빨리 병원을 찾아야만 치아를 살릴 수 있다. 부러지거나 빠진 치아는 식염수나 우유에 담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손상된 지 1시간 안에 병원을 찾아 응급치료를 받아야만 치료 성공률이 높아진다. 명절에 문 연 병원을 찾다 시간을 놓치거나 치아를 삼켰다면 임플란트가 권장된다. 부러진 치아를 붙였다 해도 치아 뿌리가 흔들리거나 염증이 심하게 생기면 주변 치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갑자기 잇몸이 붓고 통증이 심하다면 = 추석 연휴에 병원 휴무로 진료를 받기 힘들다면 일단 얼음찜질로 통증을 줄여주고, 진통제를 먹는 게 좋다. 얼음을 입에 물고 있으면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 명절에 갑자기 생긴 치통은 평소 잠재돼 있던 염증이 여러 가지 이유로 악화돼 생길 때가 많다. 평소 스케일링이나 충치치료로 예방하는 게 최선이다.

송편 먹다 브라켓이 빠지면 = 치아교정을 위해 브라켓을 끼고 있는데 쫄깃한 송편이나 떡을 먹다 브라켓이 빠질 수도 있다. 떨어진 브라켓을 어설프게 끼웠다가는 브라켓이 휘거나 교정 와이어가 잇몸을 찌를 수 있다. 명절 직후 치과를 방문해 다시 교정기를 설치하면 큰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교정 중이라면 고향으로 가기 전 치과에 들러 교정용 왁스를 미리 챙겨 가는 것도 방법이다.

치료 중이라면 절대 금주 = 신경치료를 받고 있거나 임플란트 치료 중이라면 당연히 술을 삼가야 한다. 일반적으로 신경치료와 임플란트는 2-3개월 이상 기간을 두고 치료를 하기 마련이다. 치료가 끝나지 않았는데 술을 마시게 되면 치통을 유발하고 치료기간만 늘어나게 된다.

유디치과 고광욱 대표원장은 “즐거운 추석에 치통으로 고생하고 싶지 않다면 물을 수시로 마셔 입안을 건조하지 않게 만들고, 음식을 먹거나 술을 마신 뒤에는 꼭 양치질을 해야 한다”며 “질긴 고기와 쫀득한 떡 등은 양치질을 해도 치아 사이에 남아 있을 수 있으므로 치실이나 치간 칫솔을 사용해 음식물을 깨끗이 제거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