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외측디스크? 최근 3,40대 직장인에게 증가

 

허리디스크보다 통증 심해

전 인구의 80%가 일생에 한번 이상 경험하는 질환이 요통 즉 허리통증이다. 나이가 많던 적던 허리통증으로 인해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에 따르면 디스크(추간판) 질환 환자 수가 2009년 약 224만명에서 2013년 약 271만명으로 약 47만 명(20.8%) 늘었으며, 연평균 4.8%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장시간 책상 앞에 앉아 업무를 하는 직장인이 허리 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많은 편이다. 최근 허리디스크 외에도 잘못된 자세, 운동부족, 과체중 등으로 인해 젊은 층에서 ‘극외측디스크’의 발병률도 증가하고 있다.

일명 ‘옆구리디스크’라고도 하는 극외측디스크는 나이가 들면서 많이 생기는 퇴행성 척추 질환의 하나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발병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탄시티병원에 따르면 지난 3개월 동안 허리 통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685명을 분석한 결과 약 15%에 해당하는 102명이 극외측디스크 진단을 받았으며, 이 중 30~40대 비율이 20%가량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탄시티병원 신재흥 원장은 “직장인 대부분은 하루 8시간 이상 의자에 앉아 일을 하는데 오래 앉아 있을 경우 허리가 받는 하중은 누워있을 때 보다 5~6배 크기 때문에 허리 통증이 발병할 위험이 높은 편”이라며 “극외측디스크의 경우 초기에는 증상이 미미하게 나타나 단순 관절 질환으로 오인하기 쉽고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종종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흔히 알고 있는 허리디스크는 넓은 신경관 내부로 디스크가 튀어나와 정확한 확인이 가능하지만 옆구리디스크는 신경이 빠져나가는 좁은 구멍으로 돌출돼 진단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척추 사이에 완충 역할을 하는 디스크가 옆쪽으로 돌출돼 신경을 누르면서 통증이 발생하는데 증상이 심해질 경우 엉덩이와 허벅지가 당기고 갑자기 다리에 힘이 풀리거나 심각한 마비 증세, 배변장애까지 유발할 수 있다.

극외측디스크는 일반적인 검사에서 발견이 어렵기 때문에 자기공명영상(MRI) 관측 촬영으로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 증상이 심하면 신경 손상으로 치료가 어려운 경우도 있지만 초기에는 신경 주사 요법과 약물치료, 그리고 운동과 식습관 변화로 치료가 가능하다.

극외측디스크는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한데, 평소 허리 근육을 강화할 수 있는 수영이나, 자전거 타기, 걷기 등의 운동을 꾸준히 하고, 일할 때나 오래 앉아 있을 경우 허리를 구부리지 말고 곧게 펴는 바른 자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신재흥 원장은 “극외측디스크가 진행되면 허리와 근육이 약화되기 때문에 고른 영양 섭취와 적당한 운동을 동반하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된다”며 “허리디스크의 경우 무조건 수술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므로 증상이 의심될 경우 신속하게 전문의를 찾아 올바른 진단을 받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