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식 식사+올리브유…유방암 급감시켜

발병 위험 68% 낮아

지중해식 식사에 올리브유를 많이 먹으면 나이든 여성의 유방암 발병 위험을 약 60% 이상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나바라대학교 연구팀은 저지방식이나 올리브유와 함께 지중해식 식사를 한 60~80세의 여성 4200여명을 5년간 추적 관찰했다. 이 기간 동안 35명의 유방암 환자가 발생했다.

연구결과, 지중해식 식사+올리브유 섭취군은 대조군에 비해 유방암 발병 위험이 68%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중해식 식사는 채소와 콩류, 과일, 견과류, 생선 등을 위주로 한 식사법을 말한다.

연구팀의 미구엘 마르티네스-곤잘레스 박사는 “연구결과, 잎채소와 과일, 채소 그리고 올리브유가 풍부한 식단으로 바꾸면 유방암 위험을 급격히 감소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마르티네스-곤잘레스 박사는 “지중해식 식단에 올리브유가 첨가된 식사가 유방암의 주요한 예방법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 내과학(JAMA Internal Medicine) 저널’에 실렸는데 이 저널의 편집장인 미첼 카츠 박사는 “지중해식 식사와 올리브유 섭취가 심혈관질환 위험을 낮춰준다는 것은 알려져 있었지만 이번에 유방암 예방 효과까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