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알츠하이머 진단 후보물질 발굴

 

한국인의 알츠하이머치매를 진단할 수 있는 후보물질이 발굴됐다. 국립보건연구원 고영호 박사팀은 알츠하이머치매 환자의 혈액에서 ‘수모1(SUMO1)’이라는 특정 단백질의 혈중농도가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수모1은 치매를 유발하는 독성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의 증가를 유도해 치매유발을 촉진하는 단백질이다. 고 박사팀에 따르면 경증치매환자 80명과 건강한 노인 133명의 혈액을 분석해 비교해보니 경증치매환자는 정상인보다 수모1의 수치가 높았다.

또 알츠하이머치매가 진행될수록 대뇌에서 베타아밀로이드 축적과 더불어 수모1의 축적이 나타났고, 혈액에서도 수모1의 수치가 증가됐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치매 환자의 뇌에서만 관찰되는 노인성 신경반의 주성분이자 치매 유발 물질로 알려진 베타아밀로이드 축적을 유도하는 것으로 밝혀진 수모1 단백질이 알츠하이머치매 혈액진단마커로서 활용 가능한 것을 입증했다”며 “향후 알츠하이머치매 진단법 개발을 이끌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알츠하이머병 관련 국제 학술지인 ‘알츠하이머병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 최근호에 발표됐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