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는 설탕… 영국이 ‘설탕세’ 추진하는 까닭

 

무설탕 다이어트가 유행할 만큼 비만이 큰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영국에서는 설탕이 소비자들의 식품 구매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소비자 의견을 분기별로 설문조사하는 영국의 시장조사기관인 브리짓혼이 지난 25일 발표한 소비자지표에 따르면 영국인 4명 중 3명은 설탕이 덜 함유된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절반 정도(49.2%)는 식품 내 지방함량(44%)과 첨가물(41.6%)보다 설탕이 더 우려된다고 답했다. 3명 중 1명꼴로 가장 우려스러운 건강 문제를 유발하는 요인으로 설탕을 지목했다. 또한 27.6%는 설탕 저감 식품으로 교체했고, 21.6%는 설탕이 많이 함유된 제품의 구매를 완전히 중단했다고 답했다.

세계 비만 전문가들이 공통적으로 꼽는 비만의 주범은 설탕이다. 실제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해 비만예방을 위해 성인을 기준으로 하루 50g이던 설탕 권장 섭취량을 25g까지 대폭 낮췄다. 브릿지혼은 “설탕 저감 제품에 대한 수요는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며 “아동비만과 같은 장기적인 세계 건강 트렌드로 인해 식품업계도 이 문제를 무시할 수 없게 돼간다”고 했다.

과도한 설탕 섭취는 비만율 증가, 2형 당뇨병과 직접적으로 관련돼 있다. 영국 정부의 영양과학자문위원회는 지난해 자국민의 설탕 섭취량을 절반 이상으로 줄여야 한다는 보고서를 내놓기도 했다.

영국 정부 차원에서도 저당류 식품으로 대체하는 캠페인 전개와 함께 식품회사에 설탕세를 부과하는 등 규제안을 검토하고 있어 현지에서 논쟁이 뜨겁다. 영국 의학협회는 20%의 설탕세를 부과하면 18만명의 비만 유병률을 줄일 수 있다며 정부에 설탕세 도입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