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스트레스, 아이들 면역력에 ‘치명타’

 

천식이란 폐 속의 기관지가 알레르기 염증 반응을 일으켜서 생기는 질병이다. 이 때문에 천식은 흔히 대기오염 때문에 걸리는 것으로 인식된다. 그러나 같은 지역에 살면서 똑 같은 매연에 노출됐어도 부모의 스트레스 정도에 따라 자녀의 천식 발병 정도가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오염이라는 자연의 공해와 함께 부모의 스트레스라는 사회적 공해가 천식 발병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연구팀은 과거 3년 간 천식이 없었던 5~9세 어린이 2497명을 대상으로 3년 동안 천식 발병 여부를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설문지를 통해 부모의 스트레스 정도, 사는 곳의 대기오염, 엄마의 임신 중 담배연기 노출 등도 조사했다. 그 결과, 아이들의 개인적 스트레스 또는 가정의 빈곤 등은 천식 발병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그러나 부모의 스트레스는 천식 발병 위험을 확실히 높였다. 임신부가 담배를 피웠거나 간접흡연에 노출된 경우도 천식 위험을 높였지만 부모가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 자녀의 천식 발병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연구팀의 롭 맥코넬 교수는 “부모가 자신의 인생을 예측 불가능하고, 통제 불능이며, 감당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정도가 심할수록 자녀의 천식 위험이 높아졌다”며 “부모의 스트레스는 자녀의 면역력을 떨어뜨려 자녀들이 쉽게 병에 걸리도록 만든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