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두통, 왜 여성이 남성보다 심할까

 

뇌 구조 통증에 더 민감

일반적으로 편두통은 머리의 한쪽에서 나타나는 두통을 말한다. 하지만 의학적으로 편두통은 일측성, 박동성 통증이 일정 시간 이상 지속되고, 구역이나 구토 및 빛이나 소리 공포증이 나타나는 특징적인 두통을 말한다.

편두통은 연령 및 성별에 따라 유병률에 많은 차이를 보이는데, 주로 여성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그렇다면 편두통은 왜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많이 나타날까. 여성의 두뇌 구조가 남성과 다른 데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보스턴 어린이병원과 하버드대 의대 공동 연구팀이 편두통 환자가 포함된 남녀 44명을 조사했다. 이에 따르면 여성의 뇌는 통증을 담당하는 뇌섬엽과 감각을 느끼는 설전부의 대뇌 회질이 남성보다 두꺼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편두통으로 인한 통증의 강도는 남녀 모두 똑같더라도 여성은 남성보다 이를 더 불쾌하게 느낀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너무 뜨거운 커피 잔을 쥐었을 때와 같은 정도의 열 자극을 15초간 손에 가했을 때 편두통 증상이 있는 여성들의 뇌는 편두통이 있는 남성들의 뇌보다 민감하게 반응했다.

연구팀은 “뇌의 통증을 느끼는 신경망 중 감정적 네트워크 영역에서 특히 강력한 반응을 보였다”면서 “이 때문에 여성들은 남성보다 통증을 훨씬 불쾌하게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신경학자 데이비드 보르숙 박사는 “편두통에 성 차이가 있다는 것을 뒷받침해주는 연구 결과”라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허핑턴포스트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