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시 환자 10명 중 8명은 소아청소년

 

사시 환자 10명 중 8명 이상은 10대 이하 소아·청소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모에 민감한 사춘기 청소년은 사시 때문에 심리적으로 크게 위축될 수 있고, 시력과 눈의 기능도 저하될 수 있어 적절한 조기치료가 필요하다. 2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사시 진료인원 중 0-19세까지 10대 이하가 84.9%를 차지했다. 전체 13만4597명 중 11만4332명이 10대 이하였고, 20대 6928명, 30대 이상 1만3337명이었다.

두 눈이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는 시력장애인 사시는 소아에게 흔하다. 국내 소아의 2% 정도에서 사시가 나타난다. 종류에 따라 나타나는 시기가 다양하다. 영아사시는 6개월 이전, 안구가 원시를 극복하려고 조절하면서 생기는 조절내사시는 18개월, 한눈이나 양눈이 교대로 가끔 바깥으로 돌아가는 간헐외사시는 3-4살 안팎에 나타나기 시작한다.

시력이 완성되기 전에 나타나는 사시는 약시를 일으킬 수 있다. 약시 치료는 반드시 8살 이전에 이뤄져야 한다. 시력에 영향이 없는 사시라고 방치하면 양쪽 눈으로 볼 때 대상의 입체감이 떨어지게 된다. 사춘기에는 외관상 이유로 심리적으로 위축되기 십상이다.

건보공단 일산병원 안과 김혜영 교수는 “출생 직후 나타나는 영아사시는 생후 4-5개월경부터 수술이 가능한데 늦어도 2살 전에는 수술해야 효과적이며, 굴절이상으로 생기는 조절내사시는 조절마비굴절검사 후 안경착용이 치료원칙”이라며 “성장하면서 나타나는 사시는 발생 빈도와 사시각의 크기를 고려해 치료시기를 결정하나 수술이 필요한 경우 초등학교 입학 전에 교정해주는 게 좋다”고 했다.

어린 자녀의 사시 증상은 집에서 부모가 확인할 수 있다. 한눈이 코나 귀 쪽으로 향해 있거나, 초점이 풀려 보일 수 있고, 햇빛이나 밝은 빛을 보면 한 눈만 찡그리기도 한다. 눈의 피로나 두통을 호소할 때도 있다. 사물을 볼 때 머리를 한쪽으로 돌리고 보거나, 턱을 치켜들거나 반대로 고개를 숙이고, 머리를 갸우뚱하게 기울이는 등의 증상이 있다.

김 교수는 “일반적으로 소아 사시환자는 보호자나 주변 사람들에 의해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며 “성인이 돼 새로 발생한 사시는 원인에 대한 감별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성인에서 나타나는 사시의 대표적인 원인은 뇌신경 마비에 의한 마비성 사시, 갑상선질환이나 안와질환에 의한 외안근 이상, 근무력증과 같은 전신질환 등이 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