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면 방해? 잘 못 알려진 우유 상식 6가지

 

완전식품으로 알려진 우유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우유지만 우유에 관해 잘못된 상식을 가진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우유도 알고 마셔야 제대로 마실 수 있다. 농촌진흥청의 도움말로 잘못 알려진 우유 상식과 우유 활용 팁에 대해 알아본다.

운동 후 바로 마시면 몸에 안 좋다? = 우유에는 수용성 비타민 B1, B6, B12 니코틴산, 판토텐산, 비오틴, 엽산과 지용성 비타민 A, D, E, K가 들어있다. 운동으로 에너지원을 많이 분해하면 비타민 소모가 많아진다. 이때 우유로 비타민을 보충해주면 세포 작용 정상화가 빨라져 피로감을 개선할 수 있다.

씹으면서 마시면 영양소가 파괴된다? = 우유의 고형분 함량은 12%로 4%인 수박보다 약 3배가 많다. 천천히 씹듯이 마시면 침과 잘 섞여 더 효과적으로 체내에 흡수되며. 영양소도 파괴되지 않는다.

숙면을 방해한다? = 불면증은 스트레스나 과로와 관련 있지만, 칼슘이 부족해도 생길 수 있다. 우유에 들어있는 트립토판은 세로토닌의 합성을 도와 숙면을 취하게 해준다. 특히 밤에 우유를 마시면 잠자고 있는 동안 뼈에서 칼슘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아준다.

멸균우유는 영양분 함량이 적다? = 멸균우유는 살균우유와 제조 공정이 다를 뿐 보존료 등의 첨가물이 전혀 사용되지 않고, 영양가도 보통 우유와 다르지 않다.

소화 기능이 약한 노령자는 삼가야 한다? = 우유는 곡물 위주의 편중된 식사로 단백질 섭취가 부족한 노인에게 훌륭한 단백질 보충원이다. 뼈의 노화 방지에도 도움이 된다.

체중 감량에 좋지 않다? = 일반 우유의 칼로리는 100ml당 65-70kcal이다. 우유 한 컵에는 성인 1일 단백질 권장량의 15-20%, 비타민 D의 25%, 칼슘의 25-38%가 들어있다. 미국영양학회 저널에 실린 미국 테네시대학 영양학과 연구팀이 보고서에 따르면 우유를 매일 220g(칼슘 300㎎) 먹으면 1년 뒤 체중이 평균 2.7㎏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우유는 그냥 마셔도 좋지만, 요리나 미용 등 생활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도 있다. 우유로 밥, 콩국수, 라면을 만들면 물로 만들 때보다 칼슘, 인, 나트륨, 칼륨과 같은 필수 미네랄이 강화되고, 감촉과 풍미도 좋아진다. 우유소면, 우유두부, 우유화채는 영양을 보충하고 피로를 푸는 데 효과적이다.

또 우유 단백질 분해 효소는 피부의 각질을 없애주고, 미네랄 성분은 피부에 보호막을 형성해 촉촉하고 부드럽게 만들어준다. 피부색이 칙칙하고 각질이 많으면 미지근한 우유로 세안해 투명한 피부로 가꿀 수 있다. 우유마스크는 피부 보습에 좋은 자연 팩이다. 세안 후 화장솜에 우유를 적셔 20분 정도 둔 뒤 피부를 정돈해준다. 피부가 얇아 잔주름이 생기기 쉬운 눈 주위에 우유를 적신 화장솜을 활용하면 잔주름을 예방할 수 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