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이상 흡연남 80% 정액 이상, 난임 위험

 

흡연기간이 길어질수록 정자 기능에 이상이 생겨 난임을 유발할 가능성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하루 1갑씩 10년 이상 흡연한 남성 10명 중 8명은 정액검사에서 비정상 소견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일병원 비뇨기과 서주태 교수팀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1년간 난임 때문에 비뇨기과를 찾은 남성 환자 1073명을 대상으로 정액지표에 악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연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서 교수팀이 전체 난임 환자 중 193명을 선정해 정액검사 정상군 72명과 비정상군 121명으로 나눠 비교해보니 비정상군의 흡연 기간이 월등히 길었다. 난임 환자들의 흡연량을 하루 1갑으로 했을 때 정상군이 평균 3.53년간 담배를 소비한 반면, 비정상군은 6.16년으로 흡연 기간이 약 1.74배 길었다.

또 흡연 기간을 5년 이상-10년 미만 , 10년 이상으로 나눠 정액검사 정상여부를 분석한 결과에서는 흡연 기간이 길어질수록 정상 비율이 급격히 떨어졌다. 비흡연자군에서는 42.8%, 5년 이상=10년 미만 군에서는 46.4%가 정상이었지만, 10년 이상 흡연을 한 환자들 중에서는 20.7%만 정액검사에서 정상소견을 보였다.

흡연기간 외에 환자들의 질병력, 과거 수술력, 키, 몸무게, 고환 검사결과, 성병 여부, 체질량지수 등에 대한 분석에서는 정상군과 비정상군 사이에 큰 차이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서 교수는 “흡연은 정액 사정량을 감소시키고, 하루 20개비 이상으로 흡연량이 많아질 경우 정자의 밀도와 운동성까지 감소시킬 수 있어 남성 생식기능 저하의 대표적 위험요인”이라며 “장기간의 흡연이 난임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또 “임신을 계획하고 있거나 난임으로 고민하는 남성이라면 습관적인 흡연을 줄이거나 금연해야 한다”며 “난임의 남성측 요인이 절반에 이르기 때문에 전문의와의 상담을 거쳐 정확한 원인을 찾는 것이 현명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World Journal of Men’s Health’에 게재됐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