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만… 모기가 좋아하는 사람 따로 있다?

 

콜레스테롤, 요산과 관련

모기에 유독 잘 물리는 사람이 있다. 그렇다면 모기가 좋아하는 사람은 따로 있는 것일까. 미국 플로리다 대학의 명예교수인 제리 버틀러 박사는 “모기는 더 좋아하는 대상의 피를 빤다. 10명 중 1명꼴로 모기를 끌어들이는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모기가 사람의 몸 어느 곳을 더 좋아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사람의 몸에서 나오는 어떤 화합물과 냄새에 반응하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연구결과가 있다.는 과학자들은 유전학으로 모기에게 물리기 쉬운 요인의 85%를 설명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들은 피부에서 과도하게 분비되는 특정 화학적 성분이 모기를 끌어들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버틀러 박사는 “피부에 스테로이드와 콜레스테롤이 많은 사람이 모기를 불러 모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는 전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것과는 관계가 없다”며 “신체가 피부의 콜레스테롤을 잘 처리하는 사람들이 모기에게 많이 물리는데, 그 이유는 피부에 남은 처리 부산물이 모기를 끌어들이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곤충학회 대변인 존 에드먼 박사는 “모기는 요산과 같은 특정 산(酸)을 과도하게 분비하는 사람을 공격 대상으로 삼는다”고 말했다. 이처럼 모기를 모으는 요소들은 여러 가지다.

이 중에서도 50m 거리에서 냄새로 ‘먹이’를 찾는 모기의 표적이 되는 주원인은 이산화탄소. 에드먼 박사는 “이산화탄소는 먼 거리에서도 모기의 관심을 끌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이산화탄소를 더 많이 배출하는 어른이 아이보다 모기에게 물리기 쉽다.

호흡기를 통해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방출하는 임산부도 모기에게 취약하다. 이 같은 내용은 미국 건강, 의료 포털 ‘웹 엠디’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ケン

    요새는9월이 초여름도아니고 25도애서29도넘는한여름이나 최고기온이갑자기
    폭염되기도하고 10월도 초여름애서 한여름되서 반절은 25도넘는한여름이고
    중순이지나고 초여름되고 11월도 초순중순까지는 초가을이고 11월중순뒤로는
    겨우 늦가을이고 12월도 거의반절이 늦가을로 10도애서14도사이고 보통때는
    늦가을로 김장도 추울때 안하고 따뜻하고선선한늦가을날씨떄하개된다
    이런식으로 여름이 4월중순부터 10월까지 반년이나됫고 모기도 초여름애도잇는대
    외 초여름을 여름취급안하냐 10월애도 더우니모기가잇는건대 가을이면 모기가 업거든 멍청하고 약한일반인드라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