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당뇨약 ‘테넬리아’ 국내 출시

 

한독이 DPP-4(인슐린 분비 호르몬 분해효소) 억제제 계열의 새로운 당뇨병 치료제인 ‘테넬리아(테네리글립틴 성분)’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테넬리아는 DPP-4 억제제 중 목표 혈당 도달률이 가장 높다. 테넬리아 20mg을 24주간 단독 투여한 국내 임상시험에서 당뇨병 환자의 69.4%가 목표 혈당인 당화혈색소 7% 미만에 도달했으며, 약물 투여 전보다 당화혈색소가 0.9% 감소했다.

테넬리아는 반감기도 24시간이어서 하루 한 번만 복용으로 저녁 식후 혈당까지 강력하게 조절하며, 모든 신장애 환자에게 용법과 용량 조절 없이 처방할 수 있다.

당뇨병은 평생 관리해야 하는 만큼 목표 혈당 유지가 중요하다. 목표 혈당에 도달하지 못하면 협심증과 심근경색, 심부전 등 다양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대한당뇨병학회의 보고에 따르면 현재 국내 당뇨병 환자의 목표 혈당 도달률은 10명 중 4명 정도로 절반에도 못 미친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테넬리아의 강력한 혈당 강하 효과와 한독이 아마릴을 성공시킨 경험으로 DPP-4 억제제 중 7번째로 출시되는 테넬리아를 성장시킬 것”이라며 “테넬리아 단일제에 이어 한독이 자체 개발하는 테넬리아와 메트포르민 복합제도 곧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본 미쯔비시다나베가 개발한 테넬리아는 한독이 국내 생산과 마케팅, 영업을 담당한다. 1일 1회 복용하는 20mg 단일 용량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DPP-4 억제제 중 가장 저렴한 739원이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