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더 심한 액취증, 어떻게 대처할까

 

외과적 시술도 있어

요즘 같은 때에는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나기 마련이다. 땀이 나는 것은 당연하지만 암내가 심하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체질적으로 발생하는 냄새지만 주변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끼칠 수 있어 당사자로선 너무 곤혹스럽다.

겨드랑이 부위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는 것을 액취증이라고 한다. 액취증은 아포크린 땀샘과 깊은 연관이 있다. 에크린 땀샘에서 나오는 일반적인 땀은 냄새가 나지 않지만 아포크린 땀샘에서 나오는 땀은 지방 성분이 많으며 피부 표변 세균과 반응하면서 악취를 유발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아포크린 땀샘은 태아일 때 전신에 있다가 출생 후 점차 사라지고 겨드랑이나 배꼽 등 일부분에만 남게 된다. 다양한 신체 부위 중 겨드랑이에서 증상이 많이 나타나는 이유는 겨드랑이 부위가 살이 맞닿아 있어 습하고 세균 번식이 잘 되기 때문이다.

특히 땀이 많이 나고 옷이 얇아지는 여름에는 증상이 더 쉽게 드러나게 된다. 액취증이 있으면 냄새뿐 아니라 흰옷을 입었을 때 땀으로 옷 겨드랑이 부위에 누렇게 얼룩이 지기도 한다.

최근에는 땀 흡수 패치와 데오드란트 등 다양한 종류의 제품이 판매되고 있어 이를 이용하면 어느 정도 증상 완화가 가능하다. 만약 증상이 심해 곤란한 상황이 잦거나 근본적인 치료를 원한다면 땀샘을 외과적 시술로 제거해야 한다.

치료는 환자 상태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전문의와 상담해 보는 것이 정확한데 일반적으로 땀샘 흡입술이라고 불리는 리포셋 흡입술이 적합하다. 영구적인 효과를 볼 수 있어 만족도가 높으며 재발률 또한 10% 미만으로 적은 것이 특징이다.

민병원 김혁문 부원장은 “액취증을 근본적으로 없애려면 땀샘 시술을 해야 하나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평소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땀 흡수가 잘 되는 옷을 입거나 제모하는 것도 증상 완화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되고, 지방이 많이 포함된 음식과 커피나 홍차같이 카페인 함량이 높은 음료의 섭취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