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엔 안 띄어도… 운동효과 ‘속살’이 먼저 안다


지방간-복부지방 감소

운동을 해도 살이 잘 빠지지 않는다고 불평부터 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눈에는 잘 보이지 않지만 신체 내에서는 변화가 일어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즉 겉살은 안 빠져도 지방간, 복부지방이 빠지면서 건강이 훨씬 좋아진다는 것이다.

호주 시드니대학교 웨스트미드 병원 연구팀은 체질량지수(BMI) 30 이상의 비만 성인 19명의 지방간 정도를 간 중성지방 수치와 간지질 포화지수 등으로 측정했다. 이들의 복부지방, 심혈관 건강 정도, 혈액, 키, 몸무게 등도 측정됐다.

이어 연구팀은 이들 중 12명을 4주 동안 자전거를 타게 했고 나머지 7명은 스트레칭만 하도록 했다. 4주 뒤 측정해 보니 운동을 했다고 살이 더 빠지거나 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운동을 한 그룹에선 스트레칭만 한 그룹보다 간 중성지방 수치는 21%, 복부지방은 12% 떨어지면서 ‘속 건강’이 눈에 띄게 좋아졌다.

연구팀의 제이콥 조지 교수는 “규칙적으로 유산소 운동을 하면 비만인 사람의 지방간을 치료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비만인 사람이 운동을 하면 심장병이나 당뇨병 위험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지방간은 술을 마시는 사람에게 많지만 술을 마시지 않아도 비만이거나 앉아 생활하는 시간이 긴 사람에게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비 알코올성 지방간을 방치하면 비알콜성 간염 등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이런 내용은 미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