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글우글 입 속의 세균, 온몸 건강에 영향

 

입속의 작은 미생물은 치아와 잇몸을 비롯해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입속 세균에 대해 정확히 이해를 해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미생물이 입속에 들어갈 때=인간이 태어나 첫 울음을 터트리는 순간부터 외부환경에 상존하고 있는 미생물들의 입속 진입이 시작되고, 구강 내로 진입한 미생물 중 일부가 구강에 터전을 마련하면서 구강미생물총을 이룬다.

정상인의 입안에 존재하는 구강미생물총은 대부분 세균이며 일반적으로 상호 공생관계에 있는데 그 수를 헤아려보면 침 속에는 ㎖l당 5억~10억 마리의 세균이 살고 있고, 치아를 덮고 있는 치태에는 많게는 ㎖l당 1000억 마리의 세균이 살고 있다.

그 자체를 세균덩어리로 볼 수 있는 치태는 특별한 환경변화가 일어나지 않는 한 인체에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 하지만 구강 또는 치태 환경의 변화나 인체 방어 메커니즘의 변화 등에 의해 치태 내 일부 특정 세균 종의 수가 크게 증가하거나 균의 독력이 상승하면, 기회성감염이 일어난다.

이것이 치아와 치주조직에 위해작용을 가하게 되면서 치아우식증(충치)과 치주 질환(풍치)을 초래한다. 치아우식증과 치주 질환의 발생을 막으려면 구강 내 미생물 덩어리인 치태를 보다 철저히 관리해줄 필요가 있다.

입속 뿐 아니라 전신에 관여하는 무서운 균=설탕을 먹게 되면 설탕의 최소분자들이 구강 내에 잔류하게 되고, 구강 미생물인 뮤탄스(mutans)라는 균종들이 설탕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치아표면에 산성성분을 분비하는데, 이때 치아 부식이 일어난다. 당 성분을 섭취하는 과정이 매일같이 반복되면서 치아 부식이 더 넓게 더 깊이 이뤄진다.

이로 인해 치아우식증이 발생한다. 치아우식증만 유발할 것 같은 이 작은 세균은 심내막염의 중요한 원인균으로도 작용한다. 실제로 치과치료 시 혈관내로 들어간 뮤탄균이 손상된 심장판막에 정착하여 감염성 심내막염을 일으켜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사례가 있다.

구강 관리는 어떻게=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이승애 과장은 “구강 건강을 위해 자주 물을 섭취하여 침 분비를 원활하게 해야 한다”며 “그리고 무엇보다 올바른 칫솔질을 습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는 “식후 1분 이내에 칫솔질을 하여 미생물이 분비한 산을 가급적 빨리 중성화하고, 칫솔질 시 치아와 잇몸을 구석구석 2분 이상 닦아 입속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며 “치약에는 치아와 잇몸을 건강하게 해주는 물질이 있는 반면 우리 몸에 유해한 각종 화학물질이 들어 있기 때문에 칫솔질 후에는 반드시 7번 이상 헹궈내야 한다”고 말했다. 즉 식후 1분 이내에 칫솔질, 칫솔질은 2분 이상, 하루 세끼 식사 후 반드시 3회 칫솔질, 칫솔질 후 헹굼은 7차례 이상이라는 습관을 지켜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