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어도 뇌는 ‘멀쩡’… 자신을 믿어라

 

고대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사람의 마음을 왁스에 비유했다. 어린 사람의 마음은 아직 굳지 않은 왁스처럼 말랑말랑하고 따뜻해 쉽게 감명을 받고, 다채로운 사고가 가능하다. 하지만 나이를 먹으면 굳은 왁스처럼 이러한 능력이 떨어지게 된다. 노화가 진행되면 뇌 기능이 저하된다는 것인데, 최근 연구에 따르면 노년층의 뇌 기능은 과소평가된 측면도 있다. 노인들의 자신감 부족이 그 원인이다.

과학자들은 뇌가 ‘가소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새로운 것을 학습하면 이에 맞게 변화하고 적응한다는 것이다. 사람의 뇌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유연하다는 의미다. 그런데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교 심리학과 데이나 토우론 교수팀에 따르면 나이가 든 사람들은 자신의 두뇌를 잘 믿지 못한다. 본인의 기억력을 의심하는 경향을 보인다는 것이다.

연구팀이 젊은 사람과 나이든 사람들을 대상으로 기억력과 관련된 실험을 진행한 결과다. 토우론 교수팀은 실험참가자들에게 단어시험을 보도록 했다. ‘개’와 ‘감자’처럼 무작위로 뽑은 2단어가 적혀있는 목록을 제공하고, 또 다른 단어 목록을 주었다. 그리고 새로 제공한 목록에서 앞서 본 목록에 적혀있는 것과 동일한 단어 쌍을 찾도록 했다.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이 원한다면 원래 목록을 다시 살펴보면서 정답을 찾아도 좋다고 말했다. 단 그들이 단어 쌍을 기억하고 있다면 굳이 원래 목록을 확인해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그 결과, 60~75세 사이에 속하는 실험참가자들은 자신의 기억력에 의존하기를 주저하는 태도를 보였다. 원래 목록을 좀 더 자주 들여다보는 행동을 보였다는 것이다. 하지만 연구팀이 진행한 또 다른 실험에서 노인들은 젊은 사람들만큼이나 단어 쌍을 잘 기억해내는 능력을 보였다. 단어를 기억할 수 있는 능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의 기억력을 믿지 못하는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또 다른 실험에서는 대수방정식을 암산으로 푸는 테스트를 진행했다. 동일한 방정식 문제를 여러 차례 반복해 제출했기 때문에 실험참가자들은 자신의 답을 암기할 수 있었다. 하지만 노년층 실험참가자들은 동일한 문제가 나와도 또 다시 계산하는 행동을 보였다. 이 실험에서도 앞서 연구팀은 노년층 실험참가자들이 암산으로 풀었던 자신의 답을 기억해내는 능력이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인들은 자신의 기억력을 의심하고, 같은 문제를 또 다시 계산하는 행동을 보였다는 것이다.

노인들은 연구실에서 진행된 테스트뿐 아니라 일상에서도 자신의 기억력을 의심하는 행동을 보였다. 연구팀이 노인들에게 매일하는 활동에 대해 일기로 기록하도록 한 뒤 이를 분석해본 결과다. 컴퓨터처럼 새로운 것을 배운다거나 요리 혹은 운전을 할 때 스스로를 잘 믿지 못하는 경향을 보였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노인들이 스스로를 늙었다고 생각하면 자신감이 떨어져 이처럼 자신의 기억력을 과소평가하게 된다고 보았다. 또 이는 외로움이나 고립감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따라서 노인들에게 늙었다는 생각보다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불어넣어줄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필요하다고 보았다. 이번 연구는 ‘심리과학동향(Current Directions in Psychological Science)저널’에 발표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