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에어컨 틀면 세균-유해물질 80%이상 줄어

 

공기 정화효과 확인

차 에어컨을 틀면 미세 병원균과 유해물질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하노버 의과대학 연구팀은 차의 에어컨이 차 안 공기에 미치는 영향을 관찰하기 위해 5~10년이 지난 차 세 종류를 골라 에어컨을 틀지 않았을 때와 틀었을 때의 공기 중 미세물질과 병원균의 농도를 확인했다.

이들 차의 에어컨은 모두 잘 작동됐으며 에어컨 관리가 잘 된 차들이었다. 측정 결과 에어컨 작동 뒤 차내 미세 병원균 농도는 80.5%~88.7% 줄어들었다.

에어컨은 차 안을 시원하게 해 줄 뿐 아니라 바깥 공기로부터 유입된 차내 세균의 80% 이상을 줄어들게 하는 효과를 발휘한다는 결과였다. 연구팀은 “호흡기 알레르기를 지닌 사람은 차 에어컨을 틀도록 권장된다”며 “그러나 실험에 사용된 차의 에어컨은 관리가 잘 됐고 때가 되면 필터를 갈아 줬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차 에어컨에서 썩은 냄새가 나는 등 관리가 제대로 안 되면 이런 공기 정화 효과를 거둘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온라인 과학뉴스 피스오그닷컴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