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재발률 예측 앱 국내서 세계 첫 개발

 

폐암 수술을 받은 환자의 재발률을 예측할 수 있는 앱(App)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세계에서 처음 개발됐다. 이 앱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폐 선암 1기 수술을 받은 환자의 재발 가능성을 자동으로 예측해준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6일 흉부외과 전상훈 교수팀이 병원 빅데이터 연구기법을 적용해 지난 2000년-2009년까지 국내 유명 대학병원 4곳에서 수술을 받은 1기 폐암 환자 1700여명의 재발 요인을 분석해 이를 수식으로 도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그 동안 1기 폐암은 수술 후 항암약물치료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명확하지 않아 의사의 판단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담당 의사의 개인 견해나 경험 차이 등에 따라 치료도 달라질 가능성이 상존했다.

이번에 개발된 앱은 객관적 데이터를 조합해주기 때문에 의료진이 보다 시의적절하고 객관적인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돕는다. 전 교수팀은 유효성 검증을 위해 1700여명의 환자와 더불어 다른 대학병원 2곳에서 수술 받은 460여명의 재발 요인 분석을 추가했다.

이 앱에는 폐암 재발률 결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병리학적 종양 크기와 폐조직 내 림프계 침윤 여부, PET 검사의 표준 흡수값(SUV값) 등 3가지 변수가 가중치에 따라 수식에 적용됐다. 병원측은 “지금까지의 연구가 특정 지표와 암 재발의 관계에 대해서만 논의한 ‘1차 함수’였다면 이번 연구는 다중 지표와 가중치까지 적용된 ‘N차 함수’로 관련 연구의 차원을 크게 높였다”고 했다.

앱 사용법은 단순하다. 각 변수의 수치를 입력하고 계산 버튼을 누르면 재발 고위험군인지 재발 저위험군인지 알려주고, 1년 후와 3년 후, 그리고 5년 후 재발 확률을 각각 백분율로 보여준다. 이번 연구는 서양인을 기준으로 만들어진 기존 암 치료 가이드라인과 달리 한국인만의 빅 데이터를 기반으로 결과 값을 수식화한 것이 특징이다.

전상훈 교수는 “1기 폐암 수술 후 보조항암약물치료 시행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만으로도 이번 연구는 의미가 있다”며 “이번 연구가 기존 데이터를 분석한 후향적 연구라면 이어지는 후속 연구는 전향적 연구로 미래 데이터를 분석하게 되며, 일본과 중국 등 외국 다수의 병원에서 연구 참여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연구진은 고위험군에 대한 3상 임상시험을 기획 중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암연구재단의 지원을 통해 진행된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암 수술 전문 의학지인 ‘외과임상종양학회연보(Annals of Surgical Oncolog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앱(Lung CALC)은 현재 미국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 절차를 거쳐 한국 앱스토어에도 등록될 예정이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