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스트레스는 면역력 강화, 암도 막는다

사람들 앞에서 연설을 하기 전의 긴장감, 중요한 면접을 앞두고 손에 고이는 땀처럼 오래 끌지 않고 짧게 받는 스트레스는 면역력을 높여 암에 덜 걸리게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암센터 연구팀은 실험용 쥐 30마리 중 절반만 플라스틱 박스에 2시간 30분 동안 가둬 스트레스를 받게 했다. 이런 단기 감금은 4~6주 동안 9번 실시됐다.

연구팀은 이렇게 단기 스트레스를 여러 번 준 뒤 쥐들을 암을 일으킬 수 있는 자외선에 10주 동안 노출시켰다. 11주째에 접어들면서 피부암이 발생하기 시작했지만 단기 스트레스를 받은 쥐들에서는 그렇지 않은 쥐보다 피부암이 덜 생겼고 암 크기도 작았다.

이런 현상은 자외선을 쬔 지 21주가 지나도록 관찰됐다. 연구팀의 퍼더스 다바르 교수는 “위험이 임박해 싸울지 달아날지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에서 부상을 입을 것에 대비해 피부 쪽으로 면역세포가 모여 면역력이 강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짧은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면역력이 강해져 암 발생이 억제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짧은 스트레스의 이런 효과는 만성적 스트레스와는 반대다. 오래 계속되는 만성적 스트레스는 면역력을 떨어뜨려 병에 걸리기 쉽게 만들기 때문이다. 이런 내용은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온라인 판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