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사춘기… 아이들이 조숙해지고 있다

호르몬, 비만 등 영향

아이들이 조숙해지고 있다. 나이에 비해 정신적, 육체적으로 발달이 빠른 아이들이 증가하면서 사춘기가 빨리 시작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사춘기시작 메커니즘은 아직 충분히 밝혀져 있지 않다.

소아기에는 성적 분화와 시상하부-뇌하수체-성선축이 정지 상태에 있다가 사춘기가 되면 다시 이 축이 활성화가 되는 과정을 통해 이루어진다. 여성의 경우 뇌에 있는 시상하부와 뇌하수체의 축이 활성화되면 그 신호가 난소로 전달되고 난소에서 여성호르몬을 분비하게 되면서 2차 성징이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초경이 이른 것은 좋지 않다?=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렇다”이다. 왜냐하면 초경이 빨라지므로 해서 성장호르몬이 억제되어 한창 성장기인 아이의 성장이 멈출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여성 질병에도 취약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여성호르몬에 오래 노출된다는 건 초경을 빨리 하고 폐경을 늦게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렇게 되면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기도 하고 자궁내막암 등의 질환 발생 위험도도 올라간다. 득실을 따져보았을 때 여성호르몬에 오래 노출되는 것은 득보다 실이 많다.

영양 상태 및 비만=영양 상태가 불량하면 사춘기 발현이 지연되며 반대로 체중이 늘수록, 특히 체지방이 늘수록 사춘기와 초경이 빨리 나타난다. 이는 체지방에 있는 비만세포에서 분비되는 사춘기 관련 물질이 비만아일수록 다량 분비되면서 사춘기 발현을 앞당기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내분비계 교란 물질인 환경호르몬 영향=환경호르몬이란 사람이나 동물에서 정상적으로 생성 분비되는 물질이 아니라 산업 활동으로 인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화학물질을 말한다. 이러한 물질은 사람이나 생물체에게 흡수되면 정상적인 내분비계 기능을 방해하며 마치 호르몬같이 작용한다.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으로 다이옥신, 프탈레이트, 비스페놀A 등이 있다.

성장호르몬=성장호르몬은 몸의 성장을 촉진하는 호르몬으로서 성장호르몬이 아이들에게 부족해지면 저신장증이 올 수 있다. 또한 성장호르몬은 성인들에게도 대단히 중요해서 부족해지면 성인 역시 근육량이 줄고 운동 능력이 떨어지고 체지방량이 늘어나는 등의 변화를 겪게 된다.

복부비만이 생겨 인슐린 저항성이 생기고 당뇨병, 고지혈증, 고혈압 등의 대사증후군과 동맥경화 등의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것도 성장호르몬의 부족에 따른 것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성장호르몬이 줄거나 부족해지는 것을 그냥 방치해선 안 된다. 성장호르몬이 부족한 경우 사춘기 이전에 성장판이 닫혔는지 여부를 확인해서 성장호르몬 치료를 받으면 이차적인 성장을 기대할 수 있고, 성인의 경우도 활력을 되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성장호르몬은 부족해도 문제지만 과잉 분비되는 것도 문제가 된다. 성장호르몬의 과잉분비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것 중 대표적인 것이 거인증과 말단비대증이다. 거인증이나 말단비대증은 키가 커진다는 문제에서 끝나지 않고 심혈관질환이나 대장암 등 여러 가지 합병증을 가져올 수 있으므로 반드시 치료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