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제약 “듀아비브, 유럽폐경학회서 주목”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이동수)은 자사의 호르몬 치료제 듀아비브(DUAVIVE, 성분명: 결합형 에스트로겐/바제독시펜)가 프로게스틴을 사용하지 않은 새로운 옵션의 폐경 호르몬 치료제로서 유럽폐경학회에 참석한 의료진들의 주목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지난달 2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2015 유럽폐경학회(European Menopause and Andropause Society, EMAS) 제 10차 연례 학술회의에서는 ‘폐경 치료의 새로운 지평’이라는 주제 아래 호르몬 치료에 대한 다양한 발표와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교 스벤 스코우비 교수(Sven O. Skouby)가 발표한 ‘프로게스틴을 사용하지 않은 호르몬 치료제’ 세션이 특히 많은 전문가들의 주목을 받았다. 발표에 따르면, 프로게스토겐 병합요법의 안전성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프로게스틴이 함유된 호르몬 요법을 복용하고 있는 폐경 여성 중 20%가 심각한 프로게스틴 부적응 증세를 보였으며, 그 중 절반은 치료를 중단해야 정도로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코우비 교수는 프로게스토겐 병합 요법의 대표적인 이상반응으로 관상동맥심질환, 유방밀도 증가, 유방압통과 유방암 등을 꼽으며, 우울증이나 생리전증후군 혹은 월경전 불쾌장애(PMS/PMDD), 유방밀도 증가, 당뇨병이나 신진대사장애의 병력이 있는 여성은 프로게스토겐 병합 요법을 사용할 경우,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뉴욕대 란곤메디컬센터의 스티븐 골드스타인(Dr. Steven R. Goldstein) 교수는 “최초의 TSEC(Tissue Selective Estrogen Complex: 조직 선택적 에스트로겐 복합제) 계열의 폐경 증상 치료제 듀아비브는 기존 에스트로겐 요법의 이점은 살리면서도 프로게스틴을 사용하지 않아 안전성 프로파일을 대폭 강화했다”며, “혈관운동증상을 포함한 폐경 증상을 효과적으로 개선할 뿐만 아니라, CE/MPA(Conjugated Estrogens/Medroxyprogesterone acetate) 대비 자궁과 유방에 대한 자극 및 자궁 출혈의 불편함까지 줄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례 학술회의에 참석했던 대한폐경학회 이병석 회장은 “듀아비브는 기존 치료요법 대비 안전성 프로파일을 개선하여 호르몬 치료를 고민해온 많은 폐경 여성들에게 부작용을 줄인 좋은 치료옵션이 될 것”이라며 “중년의 폐경 여성은 더 젊고 활기찬 생활을 위해 자신의 건강상태를 전문의와 정기적으로 체크하고 상담해 치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존 에스트로겐/프로게스토겐 병합 요법의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개발된 듀아비브는 프로게스틴 대신 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조절제(SERM: Selective Estrogen Receptor Modulator)를 에스트로겐에 결합한 최초의 TSEC 계열의 신약으로, 폐경과 연관된 중등도에서 중증의 혈관운동 증상을 개선하는 동시에 폐경 후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약으로 지난해 7월 국내 식품의약안전처로부터 시판 허가를 받았고 올해 2월 출시됐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