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거담제 ‘엘도스’ 1차 약제로 급여 확대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거담제 ‘엘도스(성분: 에르도스테인)’의 급여기준이 1차 약제로 확대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번 엘도스의 급여기준 변경은 7월 1일부로 시행 예정이며, 앞으로 치료전력이 없는 환자들도 제약없이 처방 받을 수 있게 됐다.

엘도스는 점액조절 효과가 뛰어나며, 호흡기 점막에 박테리아가 부착하는 것을 억제하는 거담제다. 감기, 급성 기관지염, 급성 인두염, 급성 편도염 등의 급‧만성 호흡기 질환의 점액용해 및 거담효과가 우수하다고 알려졌다. 또한 산화 스트레스로 인한 세포 손상을 방지하며, 염증유발인자를 감소시켜 기관지 항염 효과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대웅제약 김학준 메디컬 닥터는 “엘도스의 약리작용은 끈끈한 점액을 신속히 분해하여 담을 묽게 하고 섬모 운동을 촉진하여 객담의 배출을 쉽게 하며, 기존 제품에 비해 신속하고 우수한 거담효과를 발휘한다”며 “항생제와 병용 시 상승작용, 기관지 섬모운동 촉진, 항생제의 객담 내 농도 증가로 객담, 카타르, 기침, 호흡곤란 등의 임상증상을 호전시켰다”고 말했다.

대웅제약 박영훈 엘도스 PM은 “기존 2차 약제로만 투여 가능했던 엘도스가 1차 약제로 확대되면서 많은 환자들이 보다 쉽게 엘도스를 처방받을 수 있게 됐다”며 “소아과, 이비인 후과를 중심으로 많은 병원에서 엘도스가 더 많은 환자에게 처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