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에 넣으면 안 되는 식품 6가지

풍미, 질감 상해

뚜껑을 연 요구르트나 우유는 당연히 냉장고에 넣어 보관해야 한다. 하지만 냉장고에 넣었다가는 풍미는 물론 질감을 망치고 오히려 상하는 과정을 촉진시킬 수 있는 것들이 있다. 미국의 생활건강정보 사이트 ‘리얼심플닷컴’이 냉장고에 넣어서는 안 되는 식품 6가지를 소개했다.

핫 소스=타바스코 소스와 같은 똑 쏘는 향과 매운 맛이 나는 소스는 개봉하기 전이라면 굳이 냉장고에 넣을 필요가 없다. 이런 핫 소스는 유통기한이 3년 정도다. 물론 뚜껑을 열었을 때는 냉장 보관해야 한다.

감자=냉장고에 넣었다가는 감자의 풍미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감자는 종이봉투나 상자에 담아 식료품 저장소에 보관하는 게 좋다. 이때 플라스틱 봉투를 사용하면 습기를 가둬 부패를 촉진시킬 수 있다. 감자는 3주 정도 보관이 가능하다.

빵=냉장 보관하면 빵을 빨리 건조된다. 4일 내에 먹을 빵은 실온에서 보관하고 나머지는 냉장 보관하는 게 좋다.

양파=공기 순환이 잘 되는 그물망과 같은 곳에 담아 식품 저장소에 보관하는 게 좋다. 단 감자와 같이 두는 것을 피해야 한다. 감자가 습기와 가스를 내뿜어 양파를 썩게 하기 때문이다.

토마토=냉장 보관하면 파삭파삭해진다. 플라스틱 봉투 등에서 꺼내 주방 테이블이나 조리대에 놔두면 된다. 토마토를 빠르게 익게 하려면 종이봉투에 담아 보관하면 된다. 토마토는 완전히 익으면 약 3일간은 유지된다.

커피=냉장고에 커피를 넣어두면 응결 작용으로 습기가 차게 만들어 굵게 간 커피나 커피 원두의 풍미에 영향을 준다. 커피는 밀폐된 용기에 담아 식품 저장고에 보관하는 게 가장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