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95마스크 동나… 일반 마스크 올바른 착용법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늘어나면서 마스크를 찾는 시민들도 많아지고 있다. 환자와 격리 대상자, 의료진뿐만 아니라 메르스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일반 시민들의 마스크 착용이 권고되면서 바이러스 차단율이 높은 N95마스크는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N95마스크는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유행할 때마다 불티나게 팔리는 제품이다. 지난 신종플루와 사스 때에도 N95마스크의 수요는 폭증했다. N95마스크는 유해가스와 분진을 막기 위해 산용 현장에서도 쓰인다. N95는 공기 중 바이러스나 미세물질을 95% 이상 걸러준다는 것을 뜻한다. 일반 마스크는 침 등이 튀는 것을 막을 순 있지만, 바이러스를 걸러주는 기능은 없다.

메르스 환자가 빠르게 늘면서 손 씻기만큼 마스크 착용도 중요해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메르스 접촉자나 의심환자 등을 접하는 의료진의 경우 N95마스크를 꼭 갖춰야 할 장비로 꼽고 있다. N95마스크뿐만 아니라 일반 마스크도 효과적이다. 메르스는 일반적으로 2m 이내에서 기침과 재채기를 할 경우 나오는 분비물로 전파되기 때문에 침방울이 튀는 것만 막아도 예방효과가 크다.

메르스에 대비해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할 때에도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마스크의 전면부에 바이러스가 일정 시간 생존할 수 있기 때문에 벗을 때에는 전면부를 잡지 말고 끈을 잡고 벗어야 하며, 만약 만졌다면 깨끗하게 손을 씻어야 한다.마스크는 일회용품으로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면 분비물에 오염되므로 한 번 사용하면 잘 싸서 버려야 한다. 재사용하려면 반드시 멸균해야 하며, 햇볕에 말려 멸균을 할 때에는 10시간 이상 건조시켜야 한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