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어가는 바다… 비브리오패혈증도 조심!

 

비브리오패혈증균은 일반적으로 바닷물의 온도가 18℃이상 상승하는 5~6월경부터 나타나 8~9월에 환자 발생이 집중되기 때문에 사전 예방이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3일 “해수온도 상승에 따른 비브리오패혈증균 증식으로 환자 발생이 우려되므로, 어패류는 수돗물로 2~3회 깨끗이 씻고 횟감용 칼과 도마 등 조리기구는 열탕소독해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등 고위험군이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될 경우 발열과 설사, 다리 통증 등의 증상과 함께 사망(약 40~50%)에 이를 수 있어 어패류를 익혀 먹는 것이 안전하다. 어패류는 붕장어, 전어, 멸치, 오징어, 문어, 낙지, 갑오징어, 주꾸미, 소라고둥류, 키조개, 꽃게 등을 말한다.

따라서 비브리오패혈증 고위험군의 경우 어패류를 날로 먹지 말고 가열(85℃이상) 섭취해야 한다. 고위험군은 간 질환자, 알코올중독, 당뇨병, 폐결핵 등 만성질환자, 위장관질환자, 면역결핍환자, 부신피질호르몬제나 항암제를 복용중인 사람 등이다. 상처가 난 사람은 오염된 바닷가에 들어가는 것을 삼가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 증상은 발열, 오한, 혈압저하, 복통, 구토, 설사, 피부부종, 수포, 하지통증 등이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등 고위험군이 감염될 경우 치사율이 아주 높다.

비브리오패혈증균은 하구나 연안의 바닷물․ 해수․ 갯벌․ 각종 어패류 등에 서식하며 수심이 낮은 서해안, 남해안에서 검출률이 높다. 다음은 비브리오패혈증 Q&A이다.

Q. 어떤 경우에 비브리오 패혈증에 걸리게 되나?

A.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오염된 음식(해산물)을 날것으로 먹거나 덜 익혀 먹는 경우, 오염된 해수에 상처가 노출되면 상처를 통해 감염될 수 있다.

Q. 비브리오 패혈증의 증상은?

A. 건강한 사람에서는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만성 간질환 등의 기저질환으로 감수성이 높은 사람에서는 혈류감염을 일으켜서 발열, 오한, 저혈압, 피부괴사 등 패혈성 쇼크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대부분 환자에서는 감염 후 36시간 내에 피부에 출혈성 수포가 형성되며, 혈소판 감소 및 범발성 혈관내 응고병증이 발생한다. 패혈증으로 발병하는 경우 사망률은 50%에 이른다.

오염된 음식(해산물)을 날로 먹었을 때 : 잠복기는 평균 약 2일(3시간~최대8일)이고 급작스런 발열,오한,구토,설사,하지부종,수포,궤양,괴사 등 주요증상을 보이며, 치사율이 40~50%에 달한다.

상처에 의한 감염 : 잠복기는 약 12시간이고 창상부위 부종, 흉반, 수포성 괴사 등의 주요증상을 보이며 신속한 치료가 없을 경우 피부근막, 근육괴사가 일어날 수 있다.

Q. 어떤 사람이 비브리오패혈증에 위험하나?

A. 건강한 사람의 경우에는 경미한 위장관 증상으로 끝나지만 다음과 같은 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패혈증으로 사망할 수 있으므로 특히 조심해야 한다.

▶ ① 간질환 환자(간경화, 만성간염, 간암, 혈색소증) ② 알콜중독자 ③ 만성 질환자 (당뇨병, 폐결핵, 만성신부전, 만성골수염) ④ 위절제술을 받은 사람, 제산제나 위산분비 억제제를 복용중인 사람 ⑤ 위장관 질환(무산증, 위궤양, 취염, 췌장염, 국한성장염, 허혈성장질환 등) ⑥ 장기간 부신피질 호르몬제를 투여받는 사람 ⑦ 재생불량성 빈혈, 악성종양, 백혈병 환자 등 ⑧ 항암제나 면역 억제제를 복용중인 사람 ⑨ 면역결핍환자(AIDS나 백혈구 감소증 환자)

Q. 비브리오 패혈증은 어떻게 예방하나?

A. 여름철에 특히 만성 간질환자 등 고위험군의 경우 어패류를 날것으로 먹는 것을 피하고 충분히 가열 조리(85℃ 1분 이상)해 섭취한다. 상처난 피부가 바닷물애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어패류는 수돗물로 2~3회 깨끗이 씻고, 횟감용 칼과 도마는 반드시 구분해서 사용해야 한다. 사용한 조리 기구는 깨끗이 씻어 열탕 처리 등 2차 오염을 예방해야 한다. 해산물을 다룰 때에는 장갑 등을 착용하며 날 생선을 요리한 도마나 칼 등에 의해서 다른 음식이 오염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어패류는 채취․운반․보관 시 위생적으로 신속하게 처리하며, 구입 시 신속히 냉장보관해 식중독균 증식을 억제해야 한다. 조리하지 않은 해산물에 의해 이미 조리된 음식이 오염되지 않도록 한다. 해산물을 익힌 다음 바로 먹어야 하며, 남기는 경우 냉장보관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