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까지 팔팔하게… 중년 건강관리법

 

심혈관 질환 등 막아야

우리 몸의 노화는 대체로 30세 이후로 진행된다. 노화는 신체구조의 변화, 생리적 기능 저하, 면역력 저하 등 다양한 모습으로 찾아오게 된다. 보통 중년기는 40대에서 64세 사이를 말하는 데 전체 인구의 약 30%를 차지한다.

이때 주로 발생하는 주요 질환을 흔히 성인병으로 총칭한다. 비만, 당뇨, 고지혈증, 고혈압 등 다양한 성인병 질환이 있지만 주요 사망 원인은 심혈관 질환인 경우가 많다. 또 신체기능 저하로 인한 관절 건강의 악화, 여성들에게는 45~55세 폐경 전후로 호르몬 변화 등 갱년기가 찾아온다. 비타민하우스 자료를 토대로 중년기의 건강관리법을 알아봤다.

심장을 지켜라=고혈압은 중장년층에서 급증하는 협심증, 심근경색 등의 심장질환과 뇌졸중 등의 뇌혈관 질환을 일으키는 주된 병이다. 성인의 10~15%가 가지고 있다고 하지만 혈압이 높아도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고혈압이 있다는 사실도 모르고 지내는 사람이 많다.

증상이 없는 경우 고혈압을 방치하기 쉬운데 이는 협심증, 심근경색증 등 심장동맥 질환, 심부전 등의 합병증으로 발전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고혈압은 혈관의 유연성이 떨어져 발생하기 때문에 혈관이 수축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혈관 벽이 좁아지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고혈압 수치를 낮추기 위해서는 인스턴트나 기름진 음식을 피하고 혈액순환 개선에 도움을 주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특히 낫토에서 추출한 나토키나제의 경우 혈관 내에 쌓이는 혈전(피떡)을 용해시켜 혈액순환 개선에 뛰어난 효과를 보인다.

혈전은 혈액의 공급을 방해하고 혈관 내벽을 지속적으로 두껍게 하기 때문에 혈류속도가 떨어지고 혈압을 상승시켜 고혈압에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올바른 식습관, 지속적인 운동, 주기적인 혈압체크 등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관절 노화를 막아라=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쉽게 약해지는 부위 중 하나가 관절이다. 관절의 경우에는 N-아세틸글루코사민이 가장 대표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성분이다. N-아세틸글루코사민은 자연계에 존재하는 천연물질로서 게나 새우 등과 같은 갑각류의 껍질, 버섯의 세포벽, 곤충의 껍질, 모유나 우유에도 존재하는 성분이다.

N-아세틸글루코사민 이외에도 식물성 식이유황(MSM), 상어연골분말, 비타민D, 칼슘 등이 관절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순도 높은 N-아세틸글루코사민에 통증을 감소시키는 효소인 세라자임스를 부 원료로 함유하여 즉각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제품이 출시되기도 하였다.

갱년기를 이겨라=갱년기의 원인은 체내 호르몬 분비와 관련이 깊다. 여성 갱년기의 경우 나이가 들면서 신체적인 노화와 함께 에스트로겐 분비 저하로 나타나는 골 대사(골 흡수, 재형성 등) 저하, 안면홍조, 식은 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를 보완하고자 에스트로겐 유사활성을 나타내는 기능성 원료를 이용해 갱년기 문제를 개선할 수 있다.

보편적으로 알려진 성분은 식약처에서 인정한 대두 이소플라본 성분이다. 천연 원재료인 콩에서 추출한 대두 이소플라본의 경우 천연식물성 에스트로겐으로 호르몬 분비가 감소되면 뼈로부터 과잉으로 빠져 나와 골밀도가 저하되는 것을 막아주기 때문에 40~50대 갱년기, 폐경기 여성에게는 필수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이소플라본의 흡수를 높여주는 효소인 이솔라아제를 함께 섭취하면 높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