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뇌성마비 환아들과 바닷속 나들이

 

평소 바깥나들이가 쉽지 않은 뇌성마비 환아들이 의료진들의 보호 속에 바닷속 탐험을 즐기며 신나는 하루를 보냈다.

명지병원(병원장 김세철)은 28일 제2회 명지병원 뇌성마비 환우의 날을 맞아 본원 재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환아 및 보호자 20여 명을 초청, 고양시 소재 한화아쿠아플라넷 바닷속 나들이를 가졌다.

평소 같으면 남의 시선과 이동의 불편함 등으로 엄두도 못 낼 대형수족관 나들이였지만, 이 날만큼은 생애 최고의 ‘어린이 날’을 맞은 주인공이 되어 바닷속 신비의 세계를 마음껏 누비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환아들은 처음으로 마주하게 된 바다코끼리와 펭귄, 가오리, 해파리 등과 물고기 떼에게서 눈을 뗄 수 없었고, 환한 웃음은 좀처럼 사라질 기미가 없었다. 대형 수족관을 처음 와 보았다는 김민기 군(10, 가명)은 “텔레비전에서 보던 물고기들을 직접 보니 너무 신나고 신기하다. 가오리가 먹이 먹는 모습이 제일 재미있었다”며 환하게 웃었다.

이날 나들이에 참가한 환아의 부모들은 “지난해 처음으로 제정된 명지병원 뇌성마비 환우의 날을 통해 영화관 나들이도 할 수 있었고, 올해는 수족관 관람이라는 꿈같은 일이 벌어졌다”며 이 같은 행사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로 사회적인 관심과 배려를 요청하기도 했다.

명지병원은 매년 5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뇌성마비 환우의 날로 제정, 기념 컨퍼런스와 환아 초청 나들이 행사를 마련하고 있다.

올해로 두 번째로 맞은 뇌성마비 환우의 날인 지난 27일 낮 12시에는 제2회 뇌성마비 환우의 날 기념 컨퍼런스를 개최, 뇌성마비 환아들에 대한 지난 1년간의 다학제적 진료의 성과와 향후 개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재활의학과 최정화 교수는 지난 5월 4일 개소한 소아재활센터를 소개하면서 “뇌성마비를 비롯한 소아재활 환아들을 위해 치료실과 낮 병동을 한곳에 배치하고 운동, 작업, 인지, 감각통합, 언어, 예술 등의 전문 치료를 체계적으로 시행하고 있다”며 “시설뿐만 아니라 소아신경과, 소아정신과, 소아정형외과, 예술치유센터 등의 유기적인 다학제 진료도 원활하게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활의학과 김용균 교수가 ‘경직성 양하지 뇌성마비 환아에서의 보툴리눔독소 주사치료의 효과’를 소개했으며, 소아정형외과 성기혁 교수는 ‘뇌성마비 환아에서 수술적 치료를 통한 하지 교정의 효과’를 발표했다. 이어 예술치유센터에서는 1~7세 남녀 환아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예술치유 전후 결과를 발표했는데, 음악, 미술, 연극, 동작 등의 분야별 치료를 받은 환아들의 운동능력과 언어능력 향상에 도움을 주며 독립적이고 자발적인 성향으로 유도하는 과정이 동영상을 통해 소개됐다.

명지병원 김세철 병원장은 “지난 1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뇌성마비 환아들에 대한 다학제 진료를 더욱 개선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우수하고 환자중심적인 시스템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정부 기관과 단체, 기업 등에서도 다양한 관심으로 이들을 함께 돌보아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