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네팔·필리핀 등 글로벌 사회공헌활동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이 대지진 참사로 고통 받는 네팔 국민들과 필리핀 의료 소외지역 주민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

광동제약은 22일 서울 성북구 주한 네팔 대사관을 찾아 카만 싱 라마 네팔 대사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고 3억원 상당의 의약품을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광동제약이 지원한 의약품은 항생제, 소염진통제, 소화성궤양용제 등으로, 대지진 참사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네팔 현지로 공수되어 주민들의 질병 치료에 쓰일 예정이다.

광동제약 김현식 사장은 “광동제약의 의약품이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들어하고 있는 네팔 국민들에게 작은 희망의 씨앗으로 전달되어 힘든 고통과 시련을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길 바란다”며 “강진으로 고통과 절망에 빠진 수많은 희생자 가족 및 네팔 국민들의 아픈 상처가 하루 빨리 치유되고, 더 이상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광동제약은 이에 앞서 5월 16~17일 양일간 필리핀 의료봉사활동에 비타민D 주사제, 항생제, 소염진통제, 감기약 등을 지원한 바 있다. 필리핀 일로일로(ILOILO)에서 진행한 의료봉사활동에는 서울 선의라이온스클럽 소속 의료진과 간호사, 일반 자원봉사자, 필리핀 현지 의료진, 일로일로 지역 거주 한국인 등 80여 명이 참가했다.

한편, 광동제약은 지난해 장애인과 저소득층 어르신들을 위해 고함량 비타민D 주사제 ‘비오엔주’ 기부 및 투여 봉사활동을 실시하는 등 국내 의료 소외 계층을 위한 다양한 봉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