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재난 의한 외상심리치료세미나 개최

 

명지병원(병원장 김세철)은 오는 6월 4일 오후 6시부터 C관 4층 세미나실에서 제2회 외상심리치료 세미나를 개최한다.

명지병원 외상심리치유센터(PTSD) 주관으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에서는 국내외에서 잇따르고 있는 재난에 의한 심리적 외상 피해자들에 대한 애도 상담, 심리 회복 지원 등의 치료 증례들이 발표된다.

특히 지난 4월 네팔 지진사태 현장에 국내 최초로 파견돼 긴급의료구호활동을 펼쳤던 김인병 권역응급의료센터장이 재난 초기 긴급의료지원부터 복잡성 애도 상담, 심리적 회복을 위한 지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내용을 통해 외상심리 치유에 대한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단원고 스쿨 닥터로서 심리적 외상 학생 및 교사 등을 돌보고 있는 김은지 교수(경북의대 정신건강의학과)가 참여하는 복잡성 애도 증례 토론 시간이 마련되며 연세의대 정신건강의학과 석정호 교수의 ‘심리 회복을 위한 기술’ 강연도 준비돼있다.

명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배활립 센터장은 “최근의 몇 가지 사례에서 보듯이 재난은 인류에게 새로운 재앙으로 일상에 다가오고 있다”며 “그 동안의 외상심리 치유 경험을 공유해 피해자들의 아픔을 최소화하고자 한다”는 말로 세미나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명지병원은 지난해 4월 국내 의료기관 중 최초로 외상심리치유센터를 개설해 신체적 손상이나 생명의 위협을 받은 후 발생하는 정신적 질환인 ‘외상 후 스트레스’에 대한 전문 진료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해오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