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동탄성심병원 ‘꽃보다 나눔’ 캠페인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병원장 유규형)은 개원 2주년 기념 모범직원상 시상식과 연계해 ‘꽃보다 나눔’ 캠페인을 진행했다.

‘꽃보다 나눔’은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사회사업팀에서 주관했으며 모범직원상을 수상하는 동료직원에게 축하 꽃다발을 전달하는 대신 수상자 이름으로 기부를 하고 그 기부금을 어려운 이웃의 치료비로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꽃다발은 각종 행사시 축하의 의미를 더하는데 효과가 있지만 행사가 끝나고 난 후 버려지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이에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은 꽃다발 대신 어려운 이웃을 위한 성금을 모으고 나눔의 기쁨을 전하고자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

캠페인은 지난 4월 20일부터 5월 7일까지 교직원들의 신청을 받아 진행됐으며 총 42명의 모범직원상 수상자 이름으로 100만원의 기부금이 모금됐다.

기부금은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권유 받았지만 비용이 부족해 받지 못한 환자와 홀로 입원해 돌봐줄 사람이 없는 환자 등 의료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계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캠페인을 진행한 사회사업팀 조유림 사회복지사는“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공식적인 후원 기준에 맞지 않아 어쩔 수 없이 치료를 포기할 수밖에 없는 분들을 보면 안타깝다”며 “이번 꽃보다 나눔 캠페인처럼 병원 내부에서 후원금을 마련해 어려운 이웃이 치료를 이어가도록 지원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직원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기부 캠페인과 행사를 통해 병원에 즐거운 기부 문화를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은 의료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환자를 위한 기부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오고 있다. 사회사업팀 김준영 팀장은“기부 캠페인과 바자회 모금 등 병원 내 행사를 통해 마련된 후원금으로 지난 2014년 한 해 동안 58명의 환자에게 치료비를 지원했다. 이들은 모두 의료복지 사각지대 계층으로 국가나 민간후원기관의 기준에서는 지원을 받을 수 없는 환자들이다”라며“앞으로도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어 치료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