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 당뇨에 안전한 고지혈.고혈압 복합제 출시

 

당뇨병에 안전한 새로운 고지혈증.고혈압 복합제가 나왔다. JW중외제약은 고지혈증.고혈압 복합제 ‘리바로브이’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리바로브이는 오리지널 고지혈증 치료제인 ‘리바로’와 고혈압 치료제인 ‘발사르탄’을 합친 복합제다. 지금까지 ‘리피토’, ‘크레스토’ 등 고지혈증 치료제와 ARB계열 고혈압 치료제를 결합한 제품들은 있었지만, 리바로를 활용한 복합제가 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당뇨병 발생 부작용 감소 효과가 입증된 리바로와 발사르탄 성분을 조합한 복합제라는 점에서 당뇨병 고위험군 환자들에게 새로운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JW중외제약은 국내 대사증후군 환자 164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상시험(PROPIT STUDY)을 통해 리바로 투약 환자군에서 대사증후군 개선과 당뇨병 예방효과를 입증했다. 발사르탄 역시 당뇨병 발생 감소 효과가 확인된 바 있다. 리바로브이는 피타바스타틴과 발사르탄을 각각 ‘2/80mg’, ‘4/80mg’, ‘2/160mg’, ‘4/160mg’, 등으로 세분화해 증상에 따라 용량 조절이 가능하다.

JW중외제약은 “발매 초기부터 당뇨병 안전성, 복약 편의성 등 제품 경쟁력을 앞세운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시장점유율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 리바로와 함께 회사를 대표하는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