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눈에 통증, 흐릿… 요즘 주의할 눈병

 

방치하면 시력 저하 초래

계절에 따라 유행하는 질환도 다르다. 신체에서 예민한 부위 중 하나인 눈은 날씨와 대기 상태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계절에 따른 다양한 안질환(눈병)이 발생할 수 있다. 외출이 잦아지는 봄에는 자외선이 강해지고 황사, 꽃가루 등 각종 먼지들이 늘어나 각종 안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알레르기성 결막염=봄철 특히 주의해야 하는 안질환은 바로 알레르기성 결막염이다. 봄에는 꽃가루와 황사 같은 눈에 자극을 주는 물질이 사계절 중 가장 많은 시기로 매년 봄이 되면 황사의 미세먼지 최고 농도는 평상시 농도의 29배에 이른다.

이러한 공기 중의 이물질이 눈에 들어가 눈꺼풀과 결막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게 된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눈의 가려움증과 시린 증상을 동반하며 이물감과 함께 충혈 되기 쉽다. 증상이 심해지면 결막이 부풀어 오르게 되는 데 이 때 바로 치료하기 않으면 각막 궤양이나 각막 혼탁이 나타나 시력 저하를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평소 안구건조증이 있는 경우에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각막이 건조할 경우 각종 먼지와 오염물질이 달라붙기 쉬운 반면 눈물의 양이 부족해 이물질을 빼내기 더욱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다.

눈 속에 이물질이 들어가면 일시적으로 눈 주위가 부어오르며 가려움을 느낄 수 있는데 눈을 비비는 경우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어 손으로 비비는 것은 삼가야 한다. 가까운 약국에서 인공눈물을 구입해 넣어주면 일차적으로 눈에서 이물질을 밖으로 배출하고 눈을 보호할 수 있다.

눈이 부어오르고 가렵다면 차가운 수건으로 냉찜질을 해 가려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지만 이런 증상이 계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이희경 원장은 “평소 눈이 건조하거나 외부에 장시간 있는 경우라면 하루 4회 정도 일회용 무방부제 인공눈물을 점안해 이물질이 씻겨 내려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광각막염=봄철 자외선에 눈이 오랜 시간 노출될 경우 광각막염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광각막염은 각막 상피 세포에 일시적인 화상 증세가 나타나 염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화상을 입는 순간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반나절 정도가 지난 후 통증과 함께 시야가 흐려지고 이물감, 눈물, 충혈 증상이 나타난다.

광각막염을 그냥 방치할 경우 백내장 등과 같은 다른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광각막염을 예방하려면 봄철 외출 시에는 선글라스나 모자 등을 착용해 눈을 보호하는 것이 필요하다.

선글라스는 자외선을 차단하는 기능성 선글라스가 좋은데 최근 미국안과학회에서 자외선을 차단하는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백내장 위험을 4분의 1로 줄일 수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특히 햇살이 뜨거운 낮 12시에서 오후 4시 사이에는 반드시 선글라스를 써 직사광선이나 자외선이 직접 눈에 닿지 않게 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