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 숨 안쉬고 까맣게 질린 아기…대체 왜?

 

아기가 갑자기 숨을 쉬지 않거나 얼굴이 까맣게 질리는 증상을 의학적으로 ALTE(Apparent Life-Threatening Event)라고 한다. 영아급사증후군(SIDS, Sudden Infant Death Syndrome)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진 ALTE 증상의 절반 가까이는 생후 1개월 이내에 발생하는 것으로 국내에서 처음 보고됐다.

경북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여향 교수팀은 지난 2005-2012년까지 ALTE 진단을 받은 12개월 이하 영아 29명(남아 16명, 여아 13명)의 여러 특징들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 결과는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영문 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김 교수팀에 따르면 ALTE 진단을 받은 아기의 48%는 생후 1개월 이내였고, 생후 2개월 21%, 3개월 17%, 4개월 10%, 8개월 4%의 순이었다. 절반 가까이는 이른둥이였고, 4명 중 1명은 저체중아였다. ALTE 진단 아기의 절반은 첫째였으며, 산모의 흡연력과 영아급사증후군 가족력은 없었다. ALTE 아기에게 나타난 가장 흔한 증상은 무호흡(69%)과 피부색의 변화(58%)였다. ALTE 유발 원인으로는 호흡기 감염 등 호흡기 질환이 44.8%로 가장 많았고, 경련성 장애 등 신경학적 이상과 감염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ALTE 아기 20명은 병원에서 증상이 재발했고, 이 중 2명이 생명을 잃었다. 사망아 한 명은 입원한 지 25일 만에 연쇄상구균 감염에 따른 수막염으로 숨졌다. 다른 한 명은 입원 18일 뒤 사망했으며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4명은 퇴원 후 재발했고, 4명은 나중에 발달이상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ALTE 아기를 본격적으로 다룬 국내 첫 논문이다. ALTE는 미국에서 지난 1986년 처음 규정된 병이다. 외국 연구에서는 ALTE의 주된 원인으로 호흡기 감염과 신경학적 이상, 선천성 심장 기형, 아동 학대 등이 꼽혔다. 또 ALTE 진단을 받은 아기의 상당수가 수면 중 무호흡 장애를 보였다.

ALTE 재발은 흔하지 반복되면 특별한 원인 없이 12개월 미만의 아기가 급작스럽게 숨을 쉬지 않는 상태에서 발견하는 영아급사증후군이 잘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3년 국내에서 영아급사증후군으로 사망한 아기는 88명에 이른다.

영아급사증후군은 임신 37주 미만의 조기 출산 미숙아나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오랫동안 치료를 받은 아기, 선천적 기형이 있는 아기에게 생기기 쉬운 것으로 보고된다. 엎드려 재우거나 푹신한 이불을 사용했을 때 아기가 잠을 자다 숨이 막힐 수도 있다. 임신 중 산모의 잦은 흡연이나 음주, 영양 부족 등도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대한의학회는 “아기는 똑바로 눕혀서 재워야 하고, 너무 푹신한 이불보다 약간 딱딱한 이불이 낫다”며 “뒤통수를 예쁘게 만들어주고 심장을 튼튼하게 해 준다며 아기를 엎어 재우는 부모가 있는데 이는 영아급사증후군의 유발 위험 요인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