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 자주 먹으면 대장암 진행 늦출 수 있다

 

호두를 자주 먹으면 대장암 세포의 성장 속도를 늦추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의과대학 부속 베스 이스라엘 디컨니스 병원의 크리스토스 만조로스 교수팀은 “호두가 포함된 식단이 대장암 세포의 유전자를 변이시킬 수 있다”는 동물 실험 결과를 국제학술지 ‘영양생화학 저널(Journal of Nutritional Biochemistry)’에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은 실험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1일 성인 호두 섭취 권장량의 2배인 호두 2온스(56.7g)가 포함된 먹이를, 다른 한 그룹에는 호두가 들어 있지 않은 유사 먹이를 공급했다.

총 25일 동안 매일 2회씩 해당 먹이를 제공한 결과, 호두를 섭취한 실험쥐 그룹의 주요 miRNA가 대장암 세포의 염증, 혈액 공급, 확산에 영향을 미쳐 대장암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miRNA(마이크로 리보핵산)는 유전자 발현을 선택적으로 제어하는 유전물질이다.

이어 연구팀은 호두를 섭취한 실험쥐의 세포 내 오메가3 지방산 수치(알파리놀렌산 포함)가 호두를 먹지 않은 쥐보다 10배 높았으며, 오메가3 지방산 수치가 높을수록 종양 크기가 작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호두를 섭취한 실험쥐의 암세포 성장속도가 호두를 먹지 않은 실험 쥐보다 현저히 느려진 것도 확인했다. 알파리놀렌산(ALA)이 대장암의 진행 억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입증한 것이다. 그러나 연구팀은 이번 동물 실험 연구 결과를 인체에 적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의견을 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