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망막 권위자 정흠 교수 영입

중앙대학교병원은 안과 망막 질환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자인 서울대병원 안과 정흠 교수를 오는 9월 1일부로 영입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지난 1974년 서울대 의과대학을 졸업한 정 교수는 서울대 의대 안과 주임교수와 과장을 지냈으며, 한국망막학회 회장, 대한안과학회 회장, 한국포도막학회 회장, 한국임상시각전기생리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또한 망막 질환에 관한 다양한 저서를 역술하는 등 국내 안과학 분야의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해왔으며, 망막, 포도막, 황반변성질환, 당뇨망막병증 등 안과 질환분야에 있어 국내 최고의 권위자로 알려져 있다.

중앙대병원은 정 교수 영입에 따라 황반변성 분야 전문 진료기관을 만드는 것과 동시에 전공의 교육을 강화하는 등 해당 분야의 의료진 육성과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익명

    과거 망막 분야 권위자이신지 모르겠지만 현재 환자를 대하는 태도는 매우 실망스럽습니다. 두 번 다시 뵙고 싶지 않은 분이며 환자와 만나서도 안되는 분 입니다. 병원에서 나와 학회에서 후배 양성에나 힘쓰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