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보다 고통스런 대상포진, 젊은층도 빈발

 

면역력 약해졌을 때 나타나

기온은 온화해졌지만 황사와 미세먼지가 자주 생기고 꽃가루가 날리는 봄철은 건강에 유의해야 하는 시기다. 특히 면역력이 약해졌을 때 일교차와 여러 가지 스트레스 요인이 맞물리면 감기보다 훨씬 무서운 대상포진이 오기 쉽다.

대상포진은 ‘통증의 왕’이라고 불릴 만큼 통증이 심하고, 제대로 치료되지 않을 경우엔 신경통 등 후유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초기 빠른 진단과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최근 대상포진은 과거와는 달리 젊은 층에서 빈발하고 있다.

예전엔 젊은 층 보다는 50대 이상의 노년층에서 거의 환자가 발생했지만, 최근엔 과로와 스트레스가 많은 젊은 2, 30대 환자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강한피부과 강진수 원장은 “현대인의 복잡한 라이프스타일과 환경오염,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젊은이들의 면역력이 점점 저하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대상포진의 원인은 바리셀라 조스터 바이러스로 2~10세 아이에게 수두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와 동일하다. 어릴 때 수두를 앓고 나면 다 나은 후에도 이 바이러스가 몸속에서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다.

체내에 남아 있는 수두 바이러스는 신경을 따라 이동하여 신경절에 잠복해 있다 성인이 되어 신체 면역력이 약해지면 수두 바이러스가 신경을 타고 다시 피부로 내려와 염증을 일으키는 것이 바로 대상포진이다.

대상포진에 걸리면 처음엔 몸의 한쪽 부위에 심한 통증이 온다. 가슴, 허리, 팔, 얼굴 순으로 통증이 많이 나타난다. 보통 이렇게 몸에 통증이 오면 스스로 감기 몸살이라고 자가진단을 하는 경우가 많고, 병원에서 신경통이나 디스크, 오십견, 늑막염으로 오진을 받는 일도 있다.

며칠이 지나 피부에 물집이 잡혀서야 비로써 ‘대상포진’이라는 확진이 내려진다. 따라서 평소 경험해보지 않은 심한 통증과 감각 이상이 몸의 어느 한 쪽에만 나타난다면 대상포진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바이러스가 오른쪽 또는 왼쪽으로 한 가닥씩 나와 있는 신경 줄기를 따라 퍼지기 때문에 증상이 한 쪽으로만 나타난다. 두통을 호소하거나 팔다리가 저리다는 사람도 있다. 숨쉬기가 곤란하고 근육통, 복통이 나타나기도 한다. 심한 경우 ‘산고(産苦)’보다 더한 고통이라고 표현하는 사람도 있다.

통증이 나타난 후 보통 3~10일 정도 지나면 피부 반점과 물집이 생긴다. 처음에는 작은 물집이 드문드문 나타나다가 점점 뭉치면서 띠 모양이 된다. 그러다 고름이 차면서 탁해지다가 딱지로 변하게 된다. 보통 2주가 지나면 딱지가 생기고 증상도 좋아진다.

대상포진은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 치료 시작이 늦어지면 포진 후 신경통에 시달릴 수 있다. 포진 후 신경통이란 대상포진이 치료된 후에도 수주나 수개월, 혹은 수년간 신경통이 계속되는 후유증을 말한다.

기력이 쇠약한 노인들이 이 후유증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다. 면역기능이 정상인 환자의 경우에도 7.9%에서 포진 성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눈 주변에 대상포진이 생기는 경우에는 홍채염이나 각막염을 일으켜 실명할 수 있고, 바이러스가 뇌막까지 침투하면 뇌수막염으로 진행되기도 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따라서 피부 발진이 나타나면 바로 치료에 들어가야 한다. 물집 발생 후 3일 이내에 항바이러스 제를 주사하면 발진이 빨리 가라앉고 통증을 완화하며, 포진 후 신경통 발생 빈도를 줄일 수 있다.

대상포진에 나타나는 통증은 매우 심한 편으로 많은 환자들이 수면장애, 피로, 우울증을 호소하므로 초기에는 통증을 줄여주는 진통제도 사용한다. 치료 도중에는 되도록 찬바람을 쐬지 말고 목욕 시에는 물집이 터지지 않도록 부드럽게 닦아주는 게 좋다.

상처 치료에는 자극성 강한 반창고를 붙이기보다는 항생제가 포함된 거즈를 사용한다. 대상포진의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 않도록 유의한다. 또한, 과음이나 과식, 과로를 피하고 정기적인 운동과 균형 잡힌 식사로 늘 강한 신체 면역력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한 면역력과 신체 회복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노인층의 경우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미리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